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후] 김태한 삼바 대표, 구속 피했지만…"바이오사업 타격 불가피"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19/07/22 12:00

재생


[앵커멘트]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가 지난 5월에 이어 두번째로 구속 위기를 벗어났습니다. 수사 본류라 할 수 있는 분식회계 혐의가 적용된 첫 구속영장이었지만, 법원이 기각 결정을 내린건데요. 앞으로 삼성바이오 경영과 검찰 수사는 어떻게 흘러갈지 취재기자와 좀 더 자세히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앵커1> 박미라 기자, 김태한 대표이사의 구속영장이 또 기각이 됐는데, 지난 5월에 이어 두번째 영장 기각이죠.

기자> 지난 20일 새벽 김태한 대표이사와 관련 임직원들의 구속영장이 기각 됐는데요.

지난 5월에는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 즉 '증거인멸교사 혐의'만 적용 했다면, 이번에는 검찰이 사건의 본질이라 할 수 있는 분식회계 혐의를 포함시켰습니다.

또, 분식회계와 별개로 김태한 대표의 개인 횡령 혐의까지 적용했는데요. 쉽게 말해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고 검찰이 본겁니다.

검찰이 거의 모든 혐의점을 다 적용했다고 볼수 있는데, 법원은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앵커2> 이번에는 관련자가 "분식회계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법원은 여전히 증거 입증이 안된다고 판단했다고 본건가요?


기자> 법원은 대표적인 기각 사유로 "다툼의 여지가 있다"라고 명시했습니다.

쉽게 말해 검찰이 혐의점으로 제시한 분식회계와 횡령 혐의 등이 범죄 성립되기 어렵고, 증거으로도 확실히 입증 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특히 횡령 혐의 경우 김태한 대표가 앞서 지난 19일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불법적으로 회삿돈을 쓴 것이라 아니라 "본인이 회사에 기여한 대가로 받은 성과급"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 김 대표는 이러한 내용은 이미 주주총회에서도 결의된 내용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는데요.

적법한 절차를 거쳤다는 식으로 주장을 한건데, 법원에서도 이 부분을 횡령으로 보기엔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보고 구속 필요성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3> 김태한 대표 구속이 기각되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고경영자 경영 공백'이라는 최악의 위기는 피하게 됐다고 볼수 있겠군요?

기자> 네 최악의 시나리오는 현실화되지 않았습니다. 기각 결정이 나온 이후 회사와 투자자들도 안도하는 분위기인데요.

오늘 삼성바이오 주가는 개장 초 3% 이상 상승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안심할 상황은 아닌데요.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의약품을 위탁해서 생산하는 CMO 사업을 전문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만큼 삼성의 바이오사업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회사 실적도 암울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는 23일 2분기 실적발표를 앞두고 있습니다. 매출 감소는 물론 영업이익도 적자로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요.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재 2분기 컨센서스는 매출액 981억원, 영업이익은 -129억원입니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1.77% 감소하는 것이고, 영업이익 전년동기 대비 적자전환, 분기 단위로는 두 분기 연속 적자라는 것입니다.

3분기 이익 전망치 역시 최근 조금씩 낮아지고 있습니다.

올해 삼성바이오 주가도 올해 초 37만4,000원에서 최근 28만~29만원대까지 떨어진 상태입니다.

회사 측은 향후 경영계획에 대해선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공식적으로 회사 입장을 말하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앵커4> 마지막으로, 현재 이재용 부회장 소환 가능성 역시 낮아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데, 검찰의 수사 계획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김 대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이재용 부회장 소환 조사에도 급제동이 걸렸다고 볼 수 있는데요.

검찰은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을 비롯해 이재용 부회장 최측근인 정현호 사장까지 조사를 계획하고 있었는데, 모두 큰 차질을 빚게 된 겁니다.

검찰 입장에선 분식회계 관련 혐의를 비롯한 김태한 대표 개인비리 혐의까지 다 집어넣었음에도 구속영장이 기각된 만큼, 증거를 다시 보강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검찰도 기각 사유를 검토한 후에 보강수사, 추가수사를 정밀하게 해서 영장를 재청구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