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웨이브', 한국판 넷플릭스될까…'킬러 콘텐츠' 부재 우려


머니투데이방송 김예람 기자yeahram@mtn.co.kr2019/07/22 11:57

재생


[앵커멘트]
SK텔레콤과 지상파가 함께 OTT 통합법인 '웨이브'를 한국판 넷플릭스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습니다. 공정위 기업결합 심사도 큰 무리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작 중요한 '콘텐츠 전략'에 대한 청사진은 아직 구체적이지 않습니다. 김예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푹과 옥수수 통합법인 '웨이브'가 오는 9월 출범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한국판 넷플릭스' 탄생 여부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출범을 한달 여 앞두고도 OTT 핵심인 콘텐츠 전략 방향성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 기존 푹과 옥수수 가입자들이 빠져나가지 않을 패키지를 구성하는 청사진에 그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SK텔레콤·지상파 3사의 OTT인 푹과 옥수수의 기업 결합에 관한 조건부 승인 의견을 담은 심사보고서를 각각 전달했습니다.

공정위는 승인 조건으로 콘텐츠를 다른 OTT에도 합리적이고 차별 없이 공급하라는 '콘텐츠 차별 거래 금지' 조항을 부과했습니다. 국내 콘텐츠의 독과점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당초 우려됐던 '비차별적 제공' 조건은 붙지 않았습니다. 이 경우 모든 OTT에 같은 가격으로 무조건 콘텐츠를 제공해야 합니다.

업계는 공정위의 요구가 받아들일 만한 수준이기에, 9월 서비스 출시는 무리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판 넷플릭스' 위상을 가질만한 파워 콘텐츠 전략 부재가 우려되는 상황.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에서 웨이브 측으로 재무, 경영 파트 인력 10여명만 옮겨갔습니다.

콘텐츠 생산에 대해서는 지상파에 일임하겠다는 것인데, 공정위의 승인 조항에 따르면 지상파가 웨이브에 콘텐츠를 독점 공급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게다가 지상파 3사는 각각 2편씩 넷플릭스에 콘텐츠를 공급하도록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SBS에서 오는 9월 방영될 '배가본드'는 넷플릭스에도 동시 공급됩니다.

다만, 웨이브 측은 곧 국내 상륙할 '디즈니 플러스' OTT의 콘텐츠 제휴 등에 대해서도 열어놓고 논의 중입니다.

한국판 넷플릭스가 되기 위한 국내외 콘텐츠 생산과 공급 전략을 어떻게 구상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예람입니다. (yeahram@mtn.co.kr)


김예람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예람기자

yeahram@mtn.co.kr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