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서양호 중구청장, 일본 불매운동 자발적 영역 비판 수용 “NO 재팬 배너기 내리겠다”

머니투데이방송 백승기 이슈팀 기자2019/08/06 16:40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일본 불매운동 자발적 영역 비판을 수용한다며 ‘NO 재팬’ 배너기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6일 서양호 중구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너기를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국민과 함께 대응한다는 취지였는데 뜻하지 않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중구청의 NO재팬 배너기 게첨이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을 동일시해 일본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오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와 불매운동을 국민의 자발적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비판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입니다”라며 “중구청장으로 지방정부가 해야 할 일로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서양호 중구청장은 “ 일본정부의 부당한 조치를 향한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가 다시 하나로 모여지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이유 불문하고 설치된 배너기는 즉시 내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염려하신 국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양호 중구청장은 “관군, 의병 따질 상황이 아닙니다. 왜 구청은 나서면 안되지요? 왜 명동이면 안되나요? 일에는 다 때가 있는 법입니다. 먼저 중구의 시내 중심에 NO재팬 현수기 게첨 계획과 관련해 주신 좋은 말씀에 감사드립니다”라며 “지금은 모든 국민이 하나의 목소리를 내서 대통령과 정부가 향후에 있을 협상과 외교에서 쓸 수있는 카드를 여러장 만드는 것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그때까지 중구의 현수기는 대장기를 지키며 국민과 함께 할 것입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구는 5일 '노(보이콧) 재팬-No(Boycott) Japan: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배너기 1100개를 관내 모든 거리에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에 6일 오전 10시 대한문 인근에서 배너 설치를 시작했고, 이날 밤부터 722개를 우선 설치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로부터 과하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중구 홈페이지에는 배너기 설치 중단 민원이 빗발쳤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깃발 설치 중단하라는 청원도 올라왔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