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레드덕' 끝내 파산...사라지는 중견게임사들

머니투데이방송 서정근 기자antilaw@mtn.co.kr2019/08/08 17:45

재생

[앵커멘트]
한 때 시장 경쟁을 주도했던 중견게임사들, 기대를 모았던 스타급 개발사들이 경영난에 속속 문을 닫고 있습니다. 게임산업의 성장 정체, 극소수 대기업 위주의 쏠림 현상을 실감케 합니다. 서정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최근 법원의 파산선고에 따라 청산절차에 돌입한 레드덕. 1인칭 슈팅게임 '아바'를 개발해 2006년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던 유망기업이었습니다.

네오위즈와 넥슨, 텐센트 등이 지분투자를 단행했고 NHN이 이 회사의 신작 '메트로 컨플릭트'의 개발에 100억원 가량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시장 트렌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하락세를 보였고, 최근 수년간 자금난에 시달려 왔습니다. 엔씨소프트가 이 회사 인수를 검토했으나 성사되지 못해 파산에 이르렀습니다.

'아바' 판권을 보유한 네오위즈는 일단 기존 계약기간 동안 해당 게임 서비스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네오위즈 관계자: 아바의 안정적인 서비스 지속이 가능하도록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파티게임즈는 최근 상장폐지 무효소송을 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 상장폐지가 최종 확정됐습니다. 카카오 게임 플랫폼을 통해 '아이러브커피', '아이러브파스타' 등 히트작을 내며 신성 스타기업으로 주목받았으나 시장 경쟁에서 도태되는 운명을 맞았습니다.

'겟앰프드' '러스티하츠'등을 성공시킨 윈디소프트. 법정관리를 거쳐 사모투자 전문회사 코아에프지에 인수된 후 준인터로 사명을 변경해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으나, 그 존재 자체가 잊혀진 양상입니다.

[정철화/모바일게임협회 부회장" 대형 게임사 빅3가 시장 점유율 70%를 가져가고 나머지는 중국 업체가 가져가는 시장에서, 자본과 인력 측면에서 규모의 경제를 구축하기 힘든 국내 게임사들이 생존하기 어려운 것이지요. 창의나 도전, 이런 것들이 발을 붙이기 어려운 양상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같은 양상이 지속되면 극소수 대형 게임사들 외엔 생존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서정근입니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