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SKT,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AR 동물원 첫선

올림픽공원·여의도공원서 서비스 첫선...'T 리얼 렌더링' 기술 적용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leemj@mtn.co.kr2019/08/12 14:13



SK텔레콤이 13일부터 서울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에 아이와 어른 모두 즐길 수 있는 'AR 동물원'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Jump AR 동물원'은 'Jump AR'앱을 통해 자이언트 캣, 자이언트 비룡 등 거대 동물과 레서판다, 웰시코기 등 귀여운 미니동물들을 증강현실에서 만날 수 있는 서비스다.


내방객이 스마트폰에서 앱을 실행한 후 잔디밭을 향해 비추면 마치 SF 영화처럼 바닥에서 섬광이 일어나면서 자이언트 캣이 잔디밭 위에 나타난다.


올림픽공원 광장 한가운데서 전설 속 비룡이 포효하며 등장하고 하늘 위를 치솟듯 올라가거나 공원을 덮을 듯 비행하면 내방객들은 스마트폰에 비춰진 증강현실과 실제광장을 번갈아보며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또 화면에 나타난 AR 동물을 중심으로 위치를 바꿀 때마다 AR 동물의 옆모습과 뒷모습까지 볼 수 있고 동물을 터치할 때마다 앙증맞은 모션을 취하며 말풍선이 달려 동물과 대화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SK텔레콤은 AR 동물들이 움직일 때마다 수만 가닥 털의 흩날림과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 등을 생생히 표현하기 위해 자사가 개발한 'T 리얼 렌더링 기술'을 적용시켰다.


이와 함께 이질감을 없애기 위해 '초실감 렌더링', '환경반영 렌더링' 기술을 통해 초고화질 시네마급 시각효과를 구현했다.


SK텔레콤은 e스포츠의 성지인 '5G 롤파크'와 전국 해수욕장의 '5GX 쿨비치'에 이어 이번에 개장한 '5GX 쿨파크'에서 A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놀이공간을 마련했다.


올림픽공원의 5GX 쿨파크는 오는 25일까지 즐길 수 있으며 AR 동물원 서비스는 이후에도 계속 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보라매공원, 대구 두류공원, 광주 5.18 공원 등 전국 단위로 확대하는 등 AR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전진수 SKT 5GX 서비스사업단장은 "5G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SKT만의 AR과 VR 기반 실감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에게 색다른 즐거움과 혜택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