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나혼자산다’ 성훈, 새 가족 ‘양희’ 소개 “유기견 안 생겼으면”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19/08/17 16:03

배우 성훈이 반려견 '양희'를 소개했다.

지난 16일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과 반려견 ‘양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성훈은 새로운 가족을 소개했다. 성훈의 새 가족은 임시보호로 데리고 있던 강아지 ‘양희’였다.

양희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안락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던 중 양희의 입양처가 결정됐지만, 양희의 입양이 취소되면서 갈 곳을 잃게 됐다. 결국 성훈은 양희를 입양하기로 했다.

성훈에게 새로운 가족 '양희'가 생겼다. 양희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안락사를 기다리고 있었던 병이 있던 강아지였다. 성훈은 그 길로 양희의 임시보호자가 됐다. 성훈은 "입양하고 싶다고 해도 한 달간의 임시보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훈의 가족이 된 양희는 부쩍 건강해진 모습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달랬다. 애교도 만점이었다. 성훈의 품에 안겨 사랑을 한껏 받아내기도 했다. 이를 지켜본 무지개회원들은 “성훈도 양희도 모두 보기 좋아 보인다”며 흡족해했다.

다만 양희의 트라우마가 성훈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성훈은 “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지마 머리 위로 뭔가 있으면 지나가질 못한다”며 “아무리 맛있는 간식이 있어도 그렇다”고 말했다. 또한 “양희는 홍역으로 인해 틱 증세가 있다. 몸이 아픈 아이”라고 설명했다.

성훈은 양희를 데리고 동물병원으로 갔다. 동물병원 의사는 “양희의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 하지만 틱 증상을 고칠 수 없다”고 말해 성훈을 안타깝게 했다.

병원 진료를 마친 성훈은 양희를 위해서 한우를 준비했다. 양희는 성훈이 구워준 고기를 금새 비웠다. 성훈도 라면을 끓여서 양희와 함께 밥을 먹었다. 성훈은 밥을 먹으면서도 계속해서 양희를 바라봤다. 평소 성훈은 밥을 먹으면서 오직 밥 먹는 것에만 집중했다. 대식가 성훈은 라면을 하나 더 끓여서 밥을 말아 먹으면서 식사를 마쳤다.

성훈은 양희를 데리고 목줄 없이 놀 수 있는 애견카페를 찾았다. 양희는 난생 처음으로 다른 강아지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양희는 쉽게 다른 강아지와 친해지지 못했다. 성훈은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고 양희를 바라봤다. 양희는 적극적인 친구 위니를 만나서 조금씩 친해졌다.

성훈은 양희를 데리고 흙을 밟게 해주기 위해서 애썼다. 다른 강아지들이 흙을 밟고 놀고 있지만 양희는 망설였다. 성훈은 망설이는 양희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성훈은 "되게 불쌍한 마음이고, 얘도 얼마나 힘들까 생각을 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털어놨다. 결국 양희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땅을 밟았다. 성훈은 감격했다.

성훈은 유기견이 생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성훈은 "유기견을 입양하라는 추천 보다는 유기견이 안 생기게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 걔들이 없으면 안락사도 없다. 안 버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된다.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