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가을에 찾아온 사랑과 위로와 희망의 시, ‘마음으로 그린 그림’

머니투데이방송 정보경 이슈팀 인턴기자2019/08/26 09:41



수채화를 그리듯 시를 쓰는 강원석 시인이 사랑과 위로와 희망을 주제로 다섯 번째 시집 ‘마음으로 그린 그림’을 펴냈다.

이번 시집은 자연을 소재로 일상의 삶 속에서 독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고자 하는 강원석 시인의 특색이 더욱 돋보이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특히 하루하루를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시를 더욱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짧은 시와 그림을 넣어 편집한 것 또한 특징이다.

기존에 출간된 4권의 시집과 마찬가지로 총 6장에 77편의 시가 수록됐다. 이번에도 7이라는 숫자를 통해 시집을 읽는 독자들에게 행운을 주고자 하는 시인의 마음이 담겼다. 또 44편의 수채화 작품을 시와 함께 배열해 시를 읽는 즐거움을 더했다.

강 시인은 “좋은 시는 마음을 여유롭게 만든다. 내 마음이 여유로울 때 계절도 오는 법이다. 시 한 편에서 불어오는 글 바람이 그대 가슴을 스치면 가을은 어김없이 오리라. 커피 한잔에 별빛을 저어 마시고, 마음속에 꽃 한 송이를 피우기 위해 다시 시를 쓴다. 가을이 성큼 다가온다”며 다섯 번째 시집 발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시인 강원석은 ‘서정문학’ 시 부문 신인문학상과 ‘문학바탕’ 동시 부문 신인 문학상을 수상했다. 2016년 첫 시집 ‘그대가 곁에 없어 바람에 꽃이 집니다’, 2017년 ‘바람이 그리움을 안다면’, 2018년 ‘너에게 꽃이다’, ‘내 그리움이 그대 곁에 머물 때’, 그리고 2019년 다섯 번째 시집 ‘마음으로 그린 그림’을 펴냈다. 다양한 연령층에서 사랑을 받아 전작 모두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부드러운 표현과 감성적인 묘사로 수채화를 그리듯 시를 쓰는 것이 강원석 시인의 특징이다. 시를 읽다 보면 어느새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그는 꽃과 별과 바람과 노을을 좋아하며, 일상의 언어로 삶을 노래한다. (강원석 저, 구민사 출간)

정보경 이슈팀 머니투데이방송 MTN 인턴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