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트럼프 "볼턴, 김정은에 '리비아 모델' 언급 큰 실수"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19/09/12 10:5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각)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제시한 것은 아주 큰 잘못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볼턴이 '리비아 모델'을 따르며 핵무기를 모두 넘기라고 요구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불쾌감을 주는 등 일부 실수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 3번째 NSC 보좌관으로 북한과 이란에 강경책을 고집해 온 인물로, 트럼프 대통령과도 종종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의 국가원수)무아마르 가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느냐"고 반문하며 "볼튼 보좌관 관련 발언으로 대북 협상에서 차질이 빚어졌다"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가다피는 대량살상무기를 모두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실제 비핵화를 이행했다. 하지만 2011년 반정부 시위로 퇴진한 뒤 은신 도중 반군에 의해 사살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튼 전 보좌관의 발언에 대한 김 위원장의 반응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볼튼 전 보좌관과 아무 관계도 맺으려 하지 않았다"며 "볼튼 전 보좌관의 발언은 현명한 것이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볼튼 전 보좌관은 앞서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선 핵 폐기 후 보상'을 뜻하는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장해 북한의 강한 반발을 샀다.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