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배가본드’ 배수지, 이승기와 공조하게 되나? “테러가 맞는 것 같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19/09/22 15:03

배수지가 비행기 테러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를 입수했다.

지난 21일에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서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배가본드'에서는 이승기가 준 영상을 통해 테러 사건에 대해 알게 되는 배수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기는 이경영과 유가족들을 찾아가 “비행기 사고는 테러였다”며 주장했다. 이어 이승기는 "살아있다. 비행기가 떨어졌는데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이 있다"면서 "그놈이 나한테 총까지 쐈다. 내가 분명히 봤다"고 소리쳤다.

하지만 CCTV 영상 확인 결과 뚜렷한 증거를 찾을 수 없었고, 이승기의 말은 입증되지 않았다. 실망한 유족들은 이승기에게 원망의 눈초리를 보냈다.

이승기를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배수지를 찾아갔다가 배수지가 국정원 요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승기는 배수지에게 조카가 남긴 동영상을 보여주며 도와달라고 말한다.

배수지는 이승기가 준 영상을 살피다가 통화를 하고 있는 수상한 남자를 발견하고 황보라에게 전화해 수상한 남자의 통화 내용을 알아봐 달라고 요청한다.



한편, 이승기는 사고 현장에서 이뤄진 피해자 추모식에서 세상을 떠난 조카를 그리워하며 폭풍 오열을 했다. 또한 이승기는 테러범을 잡겠다며 모로코에 남기로 했다.

이후 이승기는 자신의 호텔방에 도둑이 들어 자신이 가지고 있던 영상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분노한 이승기는 공범으로는 보이는 호텔 직원과 몸싸움을 하다가 경찰에 잡혀 유치장 신세를 졌다.

다행히 이승기는 대사관 직원의 도움으로 풀려나게 됐다. 배수지는 이번 사건을 포기하려 했지만 “테러범을 찾지 못하면 당신도 공범이다”라는 이승기의 말에 결국 이승기를 돕기로 결정한다.

배수지는 비행기 블랙박스를 확보하면서 부기장이 누군가와 스페인어로 통화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스페인어로 통화한 도청 내용을 들은 배수지는 두 사람의 대화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것을 깨닫고 "이건 테러가 맞는 것 같다"고 말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SBS ‘배가본드’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배가본드’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