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네이버, '인플루언서 검색' 출시…창작자 참여 확대

네이버 콘텐츠 창작자 위한 신규 서비스·창작자 보상 프로그램 공개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tout@mtn.co.kr2019/10/08 16:54



네이버가 개인 창작자와 창작자의 콘텐츠를 검색하기 위한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다.

네이버는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NAVER CONNECT) 2020'에서 네이버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신규 서비스와 창작자 보상 프로그램, 창작·데이터 분석 도구를 공개했다.

네이버가 발표한 '인플루언서 검색'은 꾸준히 좋은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를 위한 서비스다. 네이버에서는 매월 160만명의 창작자가 2000만건 이상의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인플루언서 검색 영역은 창작자와 창작자 콘텐츠를 검색 상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챌린지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검색은 연내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인플루언서 검색의 핵심인 '키워드 챌린지'는 특정 키워드에 대한 검색결과가 창작자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창작자가 특정 키워드를 선택해 관련 콘텐츠를 등록하면 창작자와 해당 콘텐츠가 키워드챌린지 검색 결과 상단에 노출될 기회를 갖게 된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파리여행'을 검색하면 키워트챌린지 영역에 파리여행과 관련한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와 이들의 대표 콘텐츠가 한 눈에 나타난다.

검색 사용자들은 창작자들을 둘러보고 자신과 취향이 맞는 창작자 콘텐츠를 구독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이 가장 많이 활동하고 있는 카테고리인 '여행'과 '뷰티' 분야의 200개 키워드로 키워드챌린지의 베타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창작자는 '인플루언서 홈'에 자신의 대표 콘텐츠와 외부 활동 채널 등을 등록해 ​자신을 소개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홈에 별도의 광고를 적용해 창작자와 광고주 간의 연결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CIC대표는 "콘텐츠 자체는 물론 콘텐츠를 만든 사람이 누군지, 나와 취향이 맞는지, 누가 추천한 것인지 등의 요소들이 콘텐츠 소비의 기준이 되고 있다" 며 "콘텐츠를 만든 사람에 더 집중해, 창작자와 사용자가 더 잘 연결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네이버는 창작자 보상 시스템 강화 방향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소비하는 콘텐츠 특성과 현재 상황, 선호도 등에 따라 가장 적합한 광고를 적절한 위치에 노출하는 '애드 테크'(AD tech) 기술을 고도화 하고 있다. 올해 애드 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작년 대비 창작자 보상 규모가 4배 증가했으며, 광고 성과도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네이버 포인트 시스템'을 창작자와 연결해 후원하거나, 블로그 내 동영상에 브랜드 광고 적용하고 창작자 리뷰를 광고 소재로 사용하는 기능 등 다양한 방법의 보상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네이버는 창작자 콘텐츠 제작 도구인 '아티클 스튜디오'도 공개했다. 이 스튜디오는 콘텐츠 편집, 제작 등에 대한 디자인 탬플릿과 기능들을 제공하는 사용자창작콘텐츠(UGC) 도구로 네이버의 모든 창작자가 활용할 수 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수연기자

tout@mtn.co.kr

정보과학부 박수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