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성전자, '파운드리포럼 뮌헨'개최…유럽 맞춤형 차량용 파운드리 솔루션 선보여

유럽지역 고객들과 네트워킹 강화…참석 고객 40% 이상 증가
차량용 포트폴리오, 28나노 FD-SOI·14나노에서 첨단 8나노까지 확대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 기자echo@mtn.co.kr2019/10/10 17:30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뮌헨'을 열고 유럽에서 관심이 높은 자동차용 반도체 솔루션을 비롯해 최첨단 파운드리 공정 포트폴리오를 소개했다.

이번 포럼에는 지난해 대비 40% 이상 늘어난 유럽 지역 팹리스 고객과 파트너들이 참가했다. 전시 부스를 연 기업도 60% 증가하는 등 삼성의 파운드리 사업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10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뮌헨'에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정은승 사장이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자동차, 컨슈머, 네트워크 반도체 등 다양한 응용처에서 폭넓은 파운드리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저전력 FD-SOI(완전공핍형 실리콘 온 인슐레이터), RF(무선통신), 임베디드 메모리와 같은 특화된 공정을 활용하는 유럽지역 고객들을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포럼을 통해 최첨단 고성능 12인치 극자외선(EUV) 공정부터 경제성 있는 8인치 공정까지 광범위한 파운드리 솔루션을 소개했다. 또한 향후 높은 성장이 예상되는 자율주행, 5G, 고성능 컴퓨터(HPC), 사물인터넷(IoT) 등에 적용하는 공정과 패키지 필수 기술을 하나로 묶은 '파운드리 플랫폼'을 소개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자율주행과 전기 자동차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자동차용 반도체 파운드리 플랫폼이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의 자동차용 반도체에 성능과 안정성이 검증된 28나노 FD-SOI, 14나노 공정을 활용하고 있으며, 향후 첨단 8나노 공정으로 확대해 고객 수요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자동차 기능안전 국제 표준인 'ISO26262 기능안전관리(FSM, Functional Safety Management)' 인증을 취득하며 자동차용 반도체 IP 설계 능력을 검증 받은 바 있다.

또한, 자동차 품질경영 시스템 'IATF 16949'와 자동차용 반도체 신뢰성 평가규격인 'AEC-Q100'에 만족하는 제품을 생산하며 자동차용 반도체 업체로서의 글로벌 경쟁력도 높여나가고 있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매년 더 많은 고객과 파트너들이 파운드리 포럼을 찾아주는 것을 보며 삼성전자 파운드리가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있음을 실감한다" 며,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삼성전자만의 첨단 파운드리 기술과 에코시스템으로 최고의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독일 지역 행사를 끝으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일정을 마무리했다. 삼성 파운드리 포럼은 5월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열린 행사를 시작으로 6월 중국, 7월 한국, 9월 일본에서 열린 바 있다.



조은아기자

echo@mtn.co.kr

IT업계 전반을 취재합니다. 세상의 기술(技術)을 기술(記述)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