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우무현 GS건설 사장 "한남3구역, 반포자이 넘는 랜드마크로 짓겠다"

GS건설 한남3구역 재개발 계획 발표…단지 내 한강 조망 극대화

머니투데이방송 김현이 기자aoa@mtn.co.kr2019/10/16 12:14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야경 <사진=GS건설>

GS건설이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을 통해 '반포자이'를 뛰어넘는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를 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남3구역의 구릉 지형을 활용해 한강 조망을 극대화하고 테라스 하우스와 아파트 등이 복합된 단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GS건설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THE HERITAGE)'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남 3구역 입찰에 제출할 설계안을 공개했다. 이 회사가 한남3구역 단지명으로 정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는 문화유산을 의미하는 헤리티지라는 단어를 통해 랜드마크를 넘어 후손에게 물려줄 '100년 주거문화 유산'을 짓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우무현 GS건설 사장을 비롯해 이 사업 설계에 참여한 어반에이전시(UA), SWA, 텐디자인(10DESIGN) 등이 참여해 각각 외관과 조경, 상가 디자인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우무현 사장은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는 대한민국 부동산의 판도를 바꾼 반포자이-경희궁자이를 잇는 자이의 또 다른 대표작이 될 것"이라며 "한남3구역에서 오랜시간 많은 준비를 해왔고 조합원과 하나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국내 최초로 다양한 주거형태 공존하는 미래형 주거 문화 공간의 완성
GS건설은 한남3구역의 지형적 특성을 활용해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7개 블록, 13개 단지를 아파트와 테라스하우스, 단독형 주택, 펜트하우스 등 다양한 주거문화 콘셉트가 공존하는 미래형 주거단지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아파트만 세워놓은 단조로운 디자인에서 과감하게 벗어나 다양한 주택 형태를 조합하는 것이다.

전면 타워 디자인은 한강의 물결을 형상화하고, 단지 전체에 걸쳐 배치된 테라스하우스를 통해 낭만적인 유럽풍의 주거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사업지구 내 신설역 쪽에는 주상복합을 지어 도시적인 랜드마크를 만든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테라스하우스 <사진=GS건설>


이 같은 디자인을 통해 한강 조망권을 극대화한다. 시뮬레이션 작업을 통해 5,800가구가 넘는 대단지 내에서 한강조망이 가능한 가구 수를 늘렸다.

또 채광과 통풍을 늘린 4베이(BAY) 혁신 평면을 제공해 최적의 주거환경을 제공한다. 가변형 구조를 통해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방 확장 등이 가능하다.

GS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아파트 건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메이저 건설사 중 가장 많은 테라스하우스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타운하우스 등 다양한 주택형태를 지어본 경험이 있는 유일한 건설사이기에 디테일한 노하우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바닥이 투명한 스카이풀을 갖춘 차세대 자이안센터와 한강 최고의 공원 전망대
커뮤니티시설인 자이안센터는 단지 내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커뮤니티 시설을 통합한 '리조트형 통합 커뮤니티'로 꾸며진다.

고급 리조트 구조를 기본으로, 지붕에는 한강뷰를 감상하는 수영장으로 이뤄진 '인피니티 풀'이 들어선다. 바닥이 투명한 스카이풀 형태로 만든다.

각 단지 구석구석에 전망대를 만들어 남산을 배경으로 한강을 조망해 삶의 여유가 묻어나는 주거환경을 구현한다.

특히 단지 앞에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반달 모양의 거대한 공원 전망대를 만든다. 입주민뿐 아니라 서울 시민 모두가 공유하도록 해 한강의 대표적인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상업시설 외관 <사진=GS건설>

◆랜드마크 상가와 '에스컬레이터' 생활권
GS건설이 이 사업지에서 주거 환경만큼 심혈을 기울인 곳이 상가다.

물결 치는 산의 형태에서 영감을 얻은 상가는 남서쪽 입구를 메인으로 우사단로를 따라 이어지도록 설계했다. 동선은 부드러운 선형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어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유입되도록 했다.

녹지를 내부공간으로 들여와 내외부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공원과 같은 공간을 연출했다. 입구에는 대형 미디어 파사드를 배치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GS건설 관계자는 "3구역 7블록쪽 주상복합에 조성될 상업시설은 왠만한 아파트 연면적 정도 규모"라면서 한남3 구역 상업 시설이 사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메세나폴리스·그랑서울 등 국내 최고 상권을 활성화시킨 경험을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 녹여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만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품격 단지에 걸맞는 보행 환경을 조성한다. 경사로를 쉽게 오갈 수 있도록 자연 조경과 어우러진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이른바 '에스컬레이터 생활권'으로 생활 편의를 극대화한다.

한편 공사비만 1조8,800억원에 달하는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오는 18일 시공사 입찰을 마감한다. GS건설뿐 아니라 현대건설, 대림산업 등이 단독시공 확약서를 제출하면서 치열한 수주전을 벌일 전망이다.

김현이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현이기자

aoa@mtn.co.kr

여러분의 사연이나 궁금증을 메일로 보내주세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