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싸고 쉽고 빠른' 중국 제약 산업…'다크호스 급부상'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19/10/18 18:03

재생


[앵커멘트]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으로 급성장한 국가가 있습니다. 바로 중국입니다. 중국 정부가 제약바이오 친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전세계 대형 제약사들이 중국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는 덕분인데요. 국내 기업들도 중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에 나서고 있습니다. 박미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중국 제약시장 규모는 약 250조원(2017년 기준)으로 추산되는데, 내년엔 이보다 더 늘어난 390조원 가량으로 예상됩니다.

중국 정부가 대대적으로 의약품 규제를 낮추면서 세계 유수의 제약사들이 중국 제약산업에 투자를 확대해 나간 덕분입니다.

실제로 사노피 등 대형 글로벌제약사들은 현재 중국에 의약품 제조시설을 비롯한 신약 연구개발 센터 등을 설립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의 제약산업 연구개발 투자도 200% 가까이 늘었는데, 이는 미국(7.3%)보다 월등히 많습니다.

중국이 제약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하면서, 국내기업들도 중국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신약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 중국에서 임상시험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미국, 캐나다 등에 이어 5번째로 임상시험이 많이 진행되는 국가입니다.

저렴한 인건비로 미국보다 약 30배 낮은 비용으로 임상을 진행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작용한 겁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환자등록이 어려운 희귀질환의 경우도 인구 수에 비례해 환자를 찾기 쉬워 중국을 찾은 제약사는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중국 제약사와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거나 판권계약을 통한 시장진출 전략도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현지 법인을 설립해 중국시장을 직접 공략하는 방법도 필요하지만, 합작법인 형태로 진행하면 의약품 상용화 시간을 더욱 단축 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유한양행, 셀트리온 등이 중국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중국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 세계 의약품 산업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있는만큼, 앞으로 중국 시장을 노리는 국내 기업들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입니다.(mrpark@mtn.co.kr)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