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시세끼’ 염정아, 마지막 저녁식사까지 완벽하게! “기분이 너무 좋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19/10/19 14:44

삼시세끼 멤버들이 마지막 저녁식사 메뉴로 닭갈비와 김치찌개를 준비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 최종화에서는 마지막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오후 5시에 늦은 점심을 먹었다. 이에 "닭갈비는 야식이 딱이다"라고 말하며 여유롭게 저녁 준비를 시작했다.

염정아는 하루 종일 닭갈비 레시피를 체크하며 요리를 준비했다. 염정아는 닭 손질을 하며 기름을 떼어 내고 뼈를 발라내기 시작했다.

또한 박소담은 “조류 공포증이 있다”고 말했지만 염정아를 도와 생닭의 뼈를 발라냈다. 박소담은 "지금 생각을 안하고 있다. 그냥 살을 발라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닭뼈 발라내기에 지친 윤세아는 급기야 "그냥 구워서 발라내면 안되냐"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멤버들은 생닭의 뼈를 모두 발라낸 후 재료 준비를 마쳤다.

염정아는 된장과 마늘을 닭에 버무린 후 소주를 대체할 인삼주를 넣어 닭 밑간을 준비했다. 이어서 김치를 썰고 돼지고기를 물에 볶아 김치찌개를 준비했다.

염정아는 가위로 닭고기 살을 잘라내며 골고루 구워냈다. 박소담은 "밥 먹을 생각하니까 열이 오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구운 닭을 멤버들은 매콤한 소스에 찍어서 먹었다.

윤세아는 "정말 연하고 부드럽다"라고 감탄했다. 윤세아는 깻잎쌈을 싸서 염정아와 박소담에게 차례로 나눠줬다.

염정아는 마이크 벨트를 풀며 "이건 풀어야겠다"라고 말해 폭식을 예고했다. 또한 염정아는 스텝들 몫의 닭갈비까지 구워 눈길을 끌었다.

스텝들도 맛있게 먹자 염정아는 "맛있게 먹으면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윤세아는 "너무 괜찮다. 그냥 집에서 후라이팬에 구워도 맛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tvN ‘삼시세끼 산촌편’은 지난 18일 최종화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후속작으로는 tvN ‘신서유기 7’이 방송된다.

(사진: tvN ‘삼시세끼 산촌편’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