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혼탁 정비사업 수주전 지방까지 번져…조합원 피해 우려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19/10/23 18:24

재생


[앵커멘트]
최근 서울 재개발·재건축사업을 두고 많은 잡음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주택시장에서 먹거리가 부족해지다보니 건설사들끼리 경쟁이 치열해진 건데요. 이런 모습이 이제는 지방에서도 연출되고 있습니다. 문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울산의 첫 재개발 현장입니다.

철거를 거의 마친 이곳은 이달 분양에 나서기 위해 견본주택까지 지었지만 모두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조합이 갑자기 시공사 교체를 선언했기 때문입니다.

현재 시공사인 효성 컨소시엄 중 한 건설사가 경영위기로 효성에 지분을 넘기기로 했지만, 조합은 시공사의 대처 방안이 미숙했다고 지적하면서 시공사 재선정을 위한 총회를 이번주(26일) 열기로 했습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기존 시공사는 '총회 가처분 신청'과 함께 '시공사 지위 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런 갈등 배경에는 다른 대형 건설사들의 영향이란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택 수주실적이 줄면서 대형건설사들이 지방 정비사업까지 노리고 있단 겁니다.

[황의동 / 효성중공업 차장 : (다른 건설사들에) 공문으로 직접 항의했습니다. (다른 건설사들은) 조합 요청으로 사업을 검토했다고 하면서 현재는 홍보인원을 철수한 상태고요…]

문제는 사업비나 이주비 등으로 발생하는 이자만 수십억원에 달하지만 조합에선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설명합니다.

[김대원 / 중구B-05 조합 총무이사 : 기존 3개사 중에 한 곳이 빠지면 새로운 시공사를 선정해야 한다는 것이 원래 민법 계약 원칙이라서 예를 들어 해지돼서 일을 하지 않게 되면 (효성중공업이) 그것(이자)을 안고 가겠습니까. 당연히 갚거나 새로운 시공사에게 넘겨주겠죠.]

하지만 새 시공사가 수천억원에 달하는 사업비와 이자, 소송비용까지 넘겨 받아 사업에 나설지는 의문이라는게 건설업계의 시각입니다.

갈수록 건설사들의 출혈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사업 지연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조합원들의 몫으로 돌아갈 수 있단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입니다.
(촬영: 양영웅, 편집: 진성훈)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