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배수진 친 라인게임즈...'언더독의 반란' 꿈꾸는 '엑소스 히어로즈'

11월 21일 출시 확정...블록버스터급 MMORPG들과의 경쟁

머니투데이방송 서정근 기자antilaw@mtn.co.kr2019/10/30 01:03

라인게임즈가 '엑소스 히어로즈'의 출시일을 11월 21일로 확정하며 배수진을 쳤다. 'v4'와 '리니지2M' 등 블록버스터급 MMORPG들이 쏟아져 나오는 시기에 '동시개봉'을 선택한 것이다.

김민규 대표가 라인의 게임사업을 맡은 후 '달빛조각사' 등 기존 배급계약 라인업 중 상당수를 폐기하고 새롭게 진용을 구축했는데, 아직까진 이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지 못했다는 것이 중론이다.

'엑소스 히어로즈'의 11월 중 출시는 라인게임즈가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서게 됨을 의미하는데, 대작들이 쏟아져 나오는 '험지'에서의 정면승부가 어떠한 결과를 낳을지 눈길을 모은다.


라인게임즈는 29일 서울 더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미디어 간담회 '엑소스 히어로즈: 미디어데이(Exos Heroes: Media Day)'를 열고 '엑소스 히어로즈'의 게임정보와 출시일 등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엑소스 히어로즈'는 29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 11월 21일 정식 출시된다.

'엑소스 히어로즈'는 게임 전문 개발사 우주가 제작중인 영웅수집형 모바일 턴제 RPG다. 평화로운 엑소스 대륙을 뒤흔드는 악의 진영 에 맞서 싸우는 모험을 담았다. 비공정의 함장이 되어 엑소스 대륙 곳곳을 누비며 유적을 탐사하고 보물을 획득하게 된다.

라인게임즈가 출시를 앞둔 '엑소스 히어로즈'


게임 내 등장하는 약 200여 종의 캐릭터(Character)는 각각의 독특한 개성과 매력을 갖춰, 이용자 취향에 따라 수집과 육성 방향성을 다양화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각 캐릭터의 속성과 브레이크 시스템, 스킬 등의 세부 키워드를 통해 보다 다양한 전략 플레이를 즐길 수 있도록 설계한 것도 특징이다.

'엑소스 히어로즈'의 코스튬 시스템 '페이트코어(Costume)'는 캐릭터에 적용할 때 외형뿐 아니라 성별, 고유 스킬까지 완전히 새롭게 변경할 수 있게 했다. 이를 통해 캐릭터의 수집과 성장에 대한 재미를 보다 다양하게 즐길 수 있게 설계했다.

2년여간 개발을 진행해 왔는데, 개발 막바지 단계에선 개발 투입 인력이 100여명에 달했다. 세 차례에 걸친 포커스 그룹 테스트(FGT)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를 거쳤다.

최근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신작 출시 이전 대중들을 상대로 대규모 베타테스트를 거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인 것을 감안하면, 이같은 사전 테스트는 그 자체로 이례적이다.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는 "이용자들이 필드를 모험하며 콘솔 게임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한 작품"이라며 "지난 베타테스트를 통해 이용자들의 냉정하고 애정어린 피드백을 게임에 적극적으로 반영한 만큼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주 최동조 대표는 "제작자의 철학과 이용자의 기대가 일치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된 게임이라며 "우주가 지닌 고유한 색깔과 꾸준함을 무기로 오랫동안 유저들에게 기억될 수 있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엑소스 히어로즈'의 11월 중 출시는 게임 개발이 장기화해 개발사의 '피로도'가 심화되고 있는 점, '엑소스 히어로즈' 외에도 다수의 라인업이 대기하고 있는 라인게임즈의 상황, 시장 경쟁 여건 등을 두루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12월 중순 이후 연말 휴가에 돌입하는 애플과 구글의 업무 관행을 고려하면 12월 중 출시가 어려운 점도 고려했을 것으로 점쳐진다.

이미 출시돼 흥행한 '달빛조각사'에 이어 'V4', '리니지2M' 등 대작들이 쏟아져 나오게 되는데, 일반 이용자들의 인지도 측면에선 '엑소스 히어로즈'가 언더독의 입지에 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편으론 MMORPG 일색인 연말 게임 경쟁에서, 나름의 경쟁력과 퀄리티를 갖춘 수집형 RPG 장르로 활로를 모색할 수 있다는 구상도 나온다. 넷마블에게 단비가 된 '일곱개의 대죄'처럼 '엑소스 히어로즈'도 라인게임즈의 시장공략 첨병이 될 수 있다는 기대도 적지 않다.

김민규 대표가 계약을 파기, 라인게임즈가 아닌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서비스된 '달빛조각사'가 시장에 안착한 점도 눈길을 모으는 대목이다. 김민규 대표가 직접 선정한 타이틀이 '달빛조각사' 등 앞서 시장에 데뷔한 대작들과 경합해 유의미한 성과를 낼수 있을지 눈길을 모은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