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서부권 GTX 신설·경기-서울 출퇴근 30분대로 단축"…수소충전소 안전규제도 완화

"수도권 서쪽 신규 철도 노선 고려 중"
"수소충전소 설치규제 완화"

머니투데이방송 염현석 기자hsyeom@mtn.co.kr2019/10/31 11:31

재생

[앵커멘트]
정부가 오는 2030년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퇴근 시간을 30분대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전지역에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수단을 건설해 교통비 부담도 줄일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충전소 안전규제도 완화합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질문1. 염현석 기자, 정부가 수도권 등 광역단위 교통대책을 발표했죠?

답변1. 네, 그렇습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조금 전 당정협의를 마치고 광역단위 교통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가장 관심 집중된 분야는 수도권입니다.

아무래도 인구의 절반이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고, 이 중 상당수가 서울로 출퇴근을 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정부의 광역단위 교통대책 핵심은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도 최대 30% 줄이는 겁니다.

이를 위해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수단을 대폭 마련합니다.

철도는 지금보다 2배 가량 늘립니다.

현재 730km인 광역철도는 1,577km로, 710km인 도시철도는 1,238km로 늘어납니다.

출퇴근 시간대 등 상대적으로 시간 단축을 요하는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는 급행열차 비중을 현재 16%에서 35%로 늘립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도로망과 급행버스, 트램 등을 도입해 철도 미연계 지역에 대한 보완방안도 마련했습니다.

가장 관심 받고 있는 부분은 GTX 노선들과 신안산선인데, 이들 광역급행철도들의 수혜범위를 넓히기 위해 수도권 서쪽에 새로운 철도 노선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계획대로 대중교통 노선이 확보된다면 현재 85분 걸리는 일산, 서울역은 30분, 72분이 소요되는 남양주 서울역은 36분, 70분 가량 걸리는 동탄 강남역은 35분으로 통행시간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질문2. 정부가 수소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추가 규제개혁안을 발표했다고요?

답변2. 이낙연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통해 33건의 '신산업 현장애로 규제혁신 방안'이 확정됐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수소경제 주요축을 담당하고 있는 수소차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혁안입니다.

수소차 활성화에 가장 필요한 충전소 설치를 위해 수소충전소 안전규제가 다소 완화됐습니다.

수소충전소 자체를 하나의 설비로 간주해, 기존 수소충전소 설비간 이격거리 5m에 대해 규제 적용을 피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습니다.

또 지상에만 설치할 수 있었던 수수충전소 시설을 복층으로 건설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변경했고, 개발제한구역과 산업단지 내에도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소충전소 설치를 위한 부지 확보가 다소 용이해 졌는데, 특히 수소충전소 수요가 많은 도심에 기존 주유소나 LPG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염현석입니다.


염현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염현석기자

hsyeom@mtn.co.kr

세종시에서 경제 부처들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