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원주 (구)종축장 부지 놓고 강원도·원주시·강개공 협약 논란

수익사업에 대한 입장차 달라

머니투데이방송 신효재 기자life@mtn.co.kr2019/11/08 15:37

(사진=신효재 기자)종축장 부지

원주 (구)종축장이 또다시 강원도·원주시·강원도개발공사 3자간 입장차를 보이며 협약 논란에 휩싸였다.

원주 (구)종축장부지 활용 관련해 올해 3월 강원도, 원주시, 강원도개발공사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강원도는 (구)종축장 부지에 다목적공연장 등 복합 문화시설을 조성하고 강원도개발공사는 본 사업에 따른 적정부지를 제공할 것과 그 비용 역시 강원도에서 부담한다는 내용의 협약이다.

강원도개발공사 측은 "아직 (구)종축장부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진행 중이다. 지난 10월28일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부지 사용문제로 원주시와 강원도개발공사의 의견 차가 있었다"며 "강원도개발공사는 강원도 출자기관으로 원주(구)종축장 부지 활용방안 관련 승인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강원도개발공사의 부채비용감축을 위한 것으로 처음부터 수익사업목적으로 강원도의회의 의결을 얻은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종축장 부지 관련해 강원도개발공사가 주장해 온 것은 하나뿐이다. 수익성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출자목적에 맞게 타당성이 있어야 하는데 만약 그 목적대로 진행되지 않으면 배임이 된다"고 주장했다.


원주시 기획예산과 담당자는 "국비, 도비 1000억을 투입해 본래 3500석 규모의 다목적공연시설을 계획했으나 강원도개발공사의 수익성 측면을 고려해 1700석 규모로 하양조정했다"며 "원주시는 벤치마킹을 통해 공연장 주변 주창자과 조경 등 도립복합문화시설이 되기위해서는 (구)종축장 부지 전면 사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개발공사는 수익성에 대해서 주장하는데 다목적공연장 내 수익사업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원주시와 강원도개발공사 사이의 입장차이에는 강원도의 애매한 태도도 문제다.

두 기관은 "도는 두 기관이 완만히 알아서 해결하라는 입장으로 한발 물러서 있다보니 서로의 입장이 다른 두 기관의 줄다리기가 이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조성호 강원도의원(원주)은 지난 7일 제286회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 (구)종축장부지 활용에 대해 업무협약 이행을 촉구했다.

조 도의원은 "올해 10월24일 제276회 도정질문 시 최 지사가 "현물출자 위해 원주시장이 안을 달라고 했고 원주시에서 원하는 대로 해 주겠다"고 한바 있다며 "강원도에서 건립하는 공연장은 강원도민의 공동시설이다. 강원도의 원주홀대론이 다시 고개를 드는 등 지역민심이 술렁이고 있는 실정이다"고 했다.

이어 "강원도개발공사는 (구)종축장부지에 다목적공연장 등 복합문화시설이 조속히 건립 될 수 있도록 원주시와 신속한 행정절차를 이행 해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원도개발공사 측은 "아직 구체적으로 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용역이 마쳐진 상태가 아니다. 절차상 승인을 득할 수 있는 사업모델이 나와야 한다"고 했다.


신효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