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나의나라’ 마침내 맞붙은 양세종VS우도환! ‘왕자의 난’이 시작된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19/11/09 20:47

비장하고 뜨거운 ‘왕자의 난’이 시작된다.

오늘(9일) 방송되는 JTBC ‘나의 나라’에서는 같은 목표지만 다른 길을 선택한 양세종과 우도환의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앞서 장혁과 김영철 사이의 길이 끊어지며 물러설 수 없는 피바람이 예고됐다. 안내상은 회맹제를 열어 종친들의 뜻을 모아 선위를 주장하고 대군들을 몰살하려했다.

안내상이 척살대를 불러 모으자 김영철은 궁궐을 비웠다. 안내상과 장혁이 서로를 죽고 죽일 판을 열어준 것이었다. 이것으로 장혁의 명분은 확실해졌다.

안내상을 속여 사정문 앞 저자의 권리를 얻어낸 양세종은 안내상이 금군까지 움직이도록 도발했다. 모든 준비는 끝났다. 마지막까지 결심하지 못하던 장혁은 김영철을 만난 뒤 참담한 얼굴로 나와 석교를 끊으라 명령했다. ‘왕자의 난’의 시작이었다.

‘왕자의 난’이 벌어지는 밤, 양세종과 우도환은 다시 한 번 부딪히게 된다.



공개된 사진 속 불길이 치솟는 가운데 양세종과 우도환의 칼은 서로를 향한다. 복수를 위해 목숨을 걸고 달려온 양세종의 눈빛엔 우도환일지라도 베고 나아가겠다는 결심이 서려 있다.

양세종을 막아선 우도환의 표정에도 절실함과 날선 의지가 공존한다. 여기에 살벌한 눈빛으로 밤을 장악하는 장혁의 아우라는 ‘왕자의 난’이 갖는 의미를 증폭한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왕자의 난’은 서로에게 칼을 겨눠야만 하는 서휘, 남선호에게는 물론 극 중 모든 인물들의 신념과 감정이 응축되어 폭발하는 사건이다. 오래 기다리고, 기대해주신 만큼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혼신의 힘을 다했다. 장대한 사건의 결말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사진: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산업전문회사 제공)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