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정몽규 HDC 회장 "아시아나항공, 초우량기업 만들것"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 선정…'모빌리티 그룹' 도약 구상

머니투데이방송 김현이 기자aoa@mtn.co.kr2019/11/12 16:37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를 통해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게 될 것이며, 인수 후에도 신형 항공기와 서비스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져 초우량 항공사로서 경쟁력과 기업가치가 모두 높아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12일 서울 용산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데 따른 입장을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몽규 회장은 "우선협상자 선정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아시아나항공이 국적항공사로서 상당히 많이 성장해왔고 어렵게 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이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부합한다는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인수를 통해 "HDC그룹은 항공산업뿐 아니라 나아가 모빌리티 그룹으로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HDC현산은 재무적투자자인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2조5,000억원의 입찰가를 써내 1조원대를 제시한 애경산업을 제치고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분구조는 향후 계약 과정에서 계속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만성적인 재무상태 악화로 경영정상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우발채무 우려도 높다. 더불어 국내 항공산업의 수익성도 높지 않게 평가되는 상황이다.

정 회장은 "대부분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은 실사과정에서 어느정도 나왔고 2조원 이상 증자하면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이 300% 미만으로 내려갈 것"이라면서 "악순한을 선순환으로 바꾸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LCC 에어부산도 변수다. 지주사 행위제한에 따라 현산이 에어부산의 지분을 100% 소유해야만 한다. 이에 자회사를 별도 매각 추진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정 회장은 이 부분과 관련해 "인수하면 2년간의 기간이 있기 때문에 전략적 판단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인수할 수도 있고, 전략적 파트너와 회사를 만들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HDC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HDC그룹은 건설에 편중된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고 면세점, 호텔 사업 등과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구상이다. 정 회장은 "항공사들이 기내면세 사업을 하고 있다. 저희도 면세사업을 하고 있어서 물류나 구매에 분명 시너지가 생길 거라 본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과감한 M&A를 추진한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다들 걱정하는 부분이 경제가 어렵다, 더 어려워질 거다 말씀하시는데 저희 HDC현산도 앞으로 3,4년간 상당히 좋은 이익구조, 재무구조를 가져갈 예정"이라면서 "지금은 기업 인수하기에 상당히 좋은 때"라고 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인력 구조조정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경쟁력 강화가 가장 중요하다. 경쟁력이 있으면 회사가 성장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인력조정보다 더 좋은 방안이 생기지 않겠다 생각한다"면서 "현재까지 그런 것은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정 회장은 최근 항공업계의 안전이슈가 소비자들에게 가장 큰 걱정일 것이라면서 향후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이 그간 좋은 브랜드 가치를 쌓아왔던 만큼 명칭 변경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김현이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현이기자

aoa@mtn.co.kr

여러분의 사연이나 궁금증을 메일로 보내주세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