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차, 中 전용 모델 '라페스타 전기차' 최초공개

56.5kWh 배터리 장착, 1회 충전시 490km 주행
급속 충전 시 40분이면 80% 충전

머니투데이방송 김승교 기자kimsk@mtn.co.kr2019/11/22 10:09


재생


현대자동차가 중국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라페스타 전기차’를 최초 공개했습니다.

현대차는 오늘(22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열린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 전기차를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중국 전용 모델 라페스타의 친환경 모델로, 감각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상어를 모티브로 한 강인하고 날카로운 스타일을 더한 것이 특징입니다.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된 '라페스타 전기차'(사진제공=현대차)


라페스타 전기차는 56.5kWh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49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시 40분이면 80%까지 충전할 수 있습니다.

중국제품개발 담당 차석주 부사장은 “현대차는 전 차급에서 전동화를 실현함으로써 중국의 청정한 미래 환경 조성에 기여하는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모델(사진제공=현대차)


라페스타 전기차는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을 탑재해 운전자에게 가까운 전기 충전소를 안내하고 ▲전기 충전 및 공조 예약, 충전량 설정 등 전기차에 특화된 다양한 기능을 대거 적용했습니다.

이외에도 ▲운전 중 썬루프, 윈도우 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바이두 두어(Duer) OS 음성인식 시스템’ ▲집에서 원격 시동/공조 제어, 도어 잠금 등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 IoT 스피커 연동 서비스’ 등 최첨단 커넥티비티 기능을 담았습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내년 상반기 중국 시장에 공식 출시될 예정입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소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포함한 총 14대(일반공개일 기준)의 차량을 전시했습니다.


김승교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