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어디서 만든지도 모르는 걸 쓰라고요?"…화장품 제조자 표기의무 삭제 추진 논란


머니투데이방송 김혜수 기자cury0619@mtn.co.kr2019/12/06 18:16

재생


[앵커멘트]
정부가 화장품 용기에 제조자를 표기하는 제도를 없애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제조자 정보 공개로 해외기업이 유사한 제품을 만들어 파는 사례가 적지 않아서 중소 브랜드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지적 때문인데요, 하지만 제조자를 표기하지 않을 경우 제품에 대한 안전성을 확신할 수가 없어서 소비자들의 불신이 커질 수 있다는 문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혜수 기잡니다.

[기사내용]
정부가 어제 미래 화장품 산업 육성 방안 중 하나로 화장품 제조자 표기의무를 삭제하는 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제조자 표기의무 삭제는 중소 화장품 기업이 지속적으로 요구했던 사안입니다.

화장품 용기에 제조자가 표기되다보니 해외기업이 국내 화장품 브랜드에 표기된 제조사를 찾아 비슷한 제품을 만들어달라는 사례가 지 않았고 결국 중소 화장품 브랜드의 경쟁력을 약화시킨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중소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는 제도 취지는 좋지만 이를 바라보는 소비자다.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제조자 표기의무가 사라지게 되면 당장 내가 사려고 하는 화장품을 어떤 회사가 만들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엔 제조자 표기의무 삭제를 막아달라는 청원까지 올라와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정부는 안전의 문제는 제조사가 아닌 판매사가 지게 되기때문에 문제가 될 게 없다는 입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소비자들이 부작용 발생하거나 트러블이 있을 때 1차적인 책임이 판매사에 있기 때문에 현재 판매사만 표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현재 국내 화장품 제조업체 수는 2200개가 넘는 상태이지만, 우수 화장품 제조와 품질 관리기준을 갖춘 CGMP 인증을 받은 업체는 단 140여 개에 불과합니다.

특히 CGMP인증이 의무화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조자 표기의무까지 삭제가 될 경우 판매업체가 품질 관리 기준을 갖추지 못 한 제조업체에 화장품 제조를 의뢰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란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혜수입니다.






















김혜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혜수기자

cury0619@hanmail.net

산업2부 유통팀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