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소주성 효과 나타나나?…복지정책에 분배지표 역대 최고


머니투데이방송 염현석 기자hsyeom@mtn.co.kr2019/12/17 18:21

재생


[앵커멘트]
가계 소득분배 상황을 나타내는 3대 지표인 지니계수와 5분위 배율, 상대적 빈곤율이 통계치 작성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초연금 인상과 노인 일자리 확대 등의 복지정책이 양극화 해소에 일정 부분 기여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염현석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올해 3월 기준 우리나라의 소득분배지표와 저소득층의 소득 여건이 모두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지난해(2018년) 가구의 평균 소득은 5,828만 원으로 1년 전보다 2.1% 증가했습니다.

소득별로 살펴보면 저소득층인 1분위 가구의 소득은 1104만원으로 4.4% 늘었고 5분위 가구소득은 1억3754만 원으로 1.7% 증가했습니다.

저소득층의 소득 증가율이 고소득층은 물론 평균치를 크게 웃돌았습니다.

20191217 기획재정부 2019년 가계금융복지조사 브리핑 sync 및 보도자료sk 강신욱 통계청장

[강신욱 통계청장 :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전년대비 8% 감소했지만 공적 이전소득이 11.4%, 사적 이전소득이 17.6% 증가해 가구소득이 타 분위에 비해 높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저소득층의 소득이 개선되면서 소득분배 3대 지표인 지니계수와 5분위배율, 상대적 빈곤율 모두 2011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숱한 비판에도 소득주도 성장을 고집해온 정부 정책이 수치상으로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정부는 근로장려세제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저소득층의 조세부담을 줄이는 방식으로 가처분 소득을 늘렸고, 기초연금과 노인일자리 확대도 병행했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 소득·분배여건 개선에는 정부의 포용적 성장정책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2018년중 기초·장애인연금 인상, 기초생보 급여 현실화 등 포용적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한 바 있습니다.]

정부는 분배지표 개선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저소득층 소득 확대에 기반한 기존 경제정책 노선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염현석입니다.


염현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염현석기자

hsyeom@mtn.co.kr

세종시에서 경제 부처들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