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차, 2019년 442만 3천대 판매…3.6% 감소

국내, 10만대 판매 동반 돌파한 쏘나타와 그랜저, 전동화 모델 인기 힘입어 2.9% 증가
올해 국내 73만2천대, 해외 384만4천대 등 총 457만6천대 판매 목표 제시

머니투데이방송 권순우 기자soonwoo@mtn.co.kr2020/01/02 17:21



현대자동차는 2019년 한 해 동안 국내 74만1,842대, 해외 368만80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442만2,644대를 판매했다. 2018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9% 증가, 해외 판매는 4.8%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현대자동차는 주력 차종과 신차를 중심으로 국내 시장과 선진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이어갔지만, 신흥 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부진의 영향으로 전체 실적은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투싼이 전세계 시장에서 67만2,141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이어 아반떼 55만8,255대, 코나 30만7,152대, 싼타페 27만4,025대 등이 전세계 시장에서 현대차 판매를 견인했다.

현대차는 2019년 국내 73만2천대, 해외 384만4천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457만 6천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 국내판매

현대차는 2019년 국내 시장에서 2018년 보다 2.9% 증가한 74만1,842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만9,708대 포함)가 10만3,349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7,666대 포함)가 10만3대, 아반떼가 6만2,104대 등 총 27만9,242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쏘나타와 그랜저는 동반으로 연간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지난 2015년 아반떼와 쏘나타가 달성했던 연간 10만대 판매 동반 돌파를 4년만에 달성했다.


RV는 싼타페가 8만6,198대, 코나(전기차 모델 1만3,587대 포함) 4만2,649대, 투싼 3만6,758대 등 총 23만 8,965대가 팔렸다.

지난해 현대자동차의 국내 시장 판매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는 2018년과 비교해 36.9%가 성장한 4만4,512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올해 투입될 예정인 투싼 신형 모델과 싼타페 상품성 개선 모델 등에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추가하고 전동화 차량 판매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상용차는 9만8,525대의 판매고를 올린 포터와 4만867대가 팔린 그랜드 스타렉스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3만9,392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만7,442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2만2,284대, G90(EQ900 130대 포함)가 1만7,542대, G70가 1만6,975대 등 총 5만6,801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달 중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 모델 GV80의 성공적인 런칭에 힘쓰는 한편,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적으로 투입해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차는 2019년 해외 시장에서 지난 2018년보다 4.8% 감소한 368만802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선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인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감소의 영향으로 전체적인 판매가 감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에 본격 판매에 돌입한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다”면서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사업 운영과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 2019년 12월 판매

현대차는 2019년 12월 국내 6만6,335대, 해외 33만234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 2018년 보다 3.9% 감소한 39만6,569대를 판매했다.

이는 2018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3% 증가, 해외 판매는 5.1% 감소한 수치다.

새롭게 탄생한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745대 포함)는 전년 동월 대비 26.4% 증가한 1만3,170대가 팔렸고, 신형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1,225대 포함)도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65.2% 증가한 8,572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

또한, 국내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팰리세이드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2배가 넘는 5,368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

권순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권순우기자

soonwoo@mtn.co.kr

상식의 반대말은 욕심이라고 생각하는 상식주의자 권순우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