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주거 빈곤지역' 영등포 쪽방촌, 주거복합타운 탈바꿈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20/01/20 18:38

재생


[앵커멘트]
대표적인 주거 빈곤층으로 꼽히던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상업·복지 복합타운으로 탈바꿈합니다. 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손을 잡고 임대주택을 포함한 공공주택지구로 정비하겠다는 건데요. 무엇보다 원주민들이 다시 정착하는 방식으로 정비가 이뤄져 기대감이 높습니다. 문정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영등포 쪽방촌 주민 : 살아가는 것이 팍팍해요 이 동네에서…]

비좁고 어둡기만 했던 쪽방(전용면적 6.6㎡ 이내)촌이 새롭게 달라집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정부는 지난 50년간 방치됐던 1만㎡의 쪽방촌을 공공주택사업으로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정비안의 핵심은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가구와 행복주택 220가구 등 1,200여가구를 공급하는 것입니다.

쪽방촌 주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선이주 방식이 처음 도입됩니다.

단지 인근 건물을 리모델링해 쪽방촌 주민들이 임시로 머무는 동안 영구임대주택을 짓겠다는 구상입니다.

임대주택 입주가 마무리되면 임시 거쳐였던 곳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분양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이 마무리되면 쪽방보다 면적이 3배 넓어지고, 월 평균 22만원을 내던 임대료도 크게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새로 마련되는 임대주택은 주거면적이 4.8평(전용면적 16㎡)으로 2~3배 넓어지고 큰 부담이었던 월 임대료도 월 3~4만원 수준(보증금 160만원)으로 대폭 낮췄습니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올 하반기 지구지정 이후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합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 향후 영등포역 주변에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집창촌에 대한 변화를 국토부, 서울시와 함께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국토부는 전국에 남아 있는 쪽방촌 9곳에 대해서도 이번 사업 방식을 도입해 지역 여건에 맞게 정비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사업비만 2,980억원에 달하는 데다 상당한 적자가 예상되는 만큼 국토부와 시의 수익성 확보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입니다.
(촬영 : 차진원, 편집 : 진성훈)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