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99억의 여자’ 김도현, 임태경 배신했나? 김강우와 대치 후 메일 발송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20/01/22 22:22


김도현이 임태경의 명령을 거부했다.

22일에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는 서민규(김도현 분)와 대치하는 강태우(김강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레온(임태경 분)에 대한 정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이재훈(이지훈 분)은 강태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강태우는 레온의 명령을 받고 자신을 죽이러 온 서민규와 대치 중이라 전화를 받지 못하는 상황.

강태우는 서민규에게 레온에 대한 정체를 물었다. 서민규는 “절 죽이시죠. 어차피 전 그 분을 배신하면 죽습니다”라고 답했고, 강태우는 “의리, 충성 그런 것도 사람 가려가면서 지키는 거야. 네가 아무리 개처럼 그 놈한테 충성한다고 해도 그놈이 네 목숨 지켜줄 것 같아?”라며 버럭했다.

서민규는 “저도 압니다. 기껏해야 소모품인거. 일단 여기까지 맡기는 거 보니까 저도 그 분한테 유통기한이 다 됐나 봅니다”라고 씁쓸하게 말했다. 강태우는 “살고 싶으면 지금이라고 튀어”라고 조언했다.

이에 서민규는 “당신부터 걱정부터 하시죠. 그분 뒤 계속 쫓다가 당신 죽어요”라며 경고했다. 그럼에도 강태우는 “가서 전해. 내 손으로 꼭 잡고 만다고”라며 자신의 의지를 내비쳤다.

이후 서민규는 어디론가 예약된 메일을 보냈다. 뒤이어 찾아온 레온의 비서는 강태우를 왜 죽이지 않았냐며 그를 죽이려했다.

(사진: KBS2 ‘99억의 여자’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