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99억의 여자’ 오나라, 이지훈 죽음에 복수 결심→조여정, 위기(종합)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20/01/22 23:40


조여정이 위기에 빠졌다.

22일에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는 레온(임태경 분)에게 살해당하는 서민규(김도현 분)과 이재훈(이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태우(김강우 분)는 레온의 명령을 받고 자신을 죽이러 온 서민규와 대치했다. 서민규를 제압한 강태우는 레온에 대한 정체를 물었다. 하지만 서민규는 “어차피 전 그 분을 배신하면 죽습니다”라며 입을 다물었다. 강태우는 “네가 아무리 개처럼 그 놈한테 충성한다고 해도 그놈이 네 목숨 지켜줄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후 서민규는 김강우에게 메일을 보냈다. 전세계 은행에 깔려있는 레온의 계좌 정보가 담긴 다크사이트 주소였다. 결국 서민규는 레온의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살해당했다.

그 시각, 이재훈은 레온에 대한 정체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를 눈치 챈 레온은 이재훈에게 ‘여우사냥’이 적혀있는 와인을 함께 마시자고 권유하며 “내가 사냥하고 싶은 여우가 누군지 알아요? 우리 아우님이 가장 사랑하는 그 여자, 윤희주(오나라 분)”라고 말했다.

이재훈은 처음부터 계획적으로 자신에게 다가온 레온에게 분노했다. 이어 “희주 건들지 마. 너 죽여버린다”라고 소리쳤다. 레온은 이재훈이 죽인 유미라(윤아정 분)를 언급하며 자신의 정체를 폭로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아냥거렸다.

자수를 하려했던 이재훈은 레온의 부하들에게 납치를 당했다. 이를 목격한 정서연(조여정 분)은 강태우에게 소식을 전했다. 그녀는 칼에 맞아 겨우 숨만 쉬는 이재훈에게 다가갔다. 이재훈은 대니얼 킴이 레온이라는 것을 밝히며 윤희주에게 전화를 걸어달라고 부탁했다. 이재훈은 윤희주에게 “희주야 미안해. 같은 놈 봐주고 사랑해줘서 고마워. 사랑해”라고 고백한 뒤 숨을 거뒀다.

레온은 뻔뻔하게 이재훈의 장례식에 조문을 왔다. 윤희주는 ‘대니얼 킴’으로 위장하고 있는 레온의 정체를 눈치 챘다. 이후 그녀는 레온에 대한 폭로하겠다는 정서연에게 “감옥? 그 놈은 내 손으로 처단할 거야. 나를 방해했다간 내가 직접 죽여 버릴 거야, 너”라며 복수를 다짐했다.

윤희주는 레온에게 VIP투자클럽에 합류하겠다고 했다. 윤희주를 걱정한 정서연은 거절하라고 했으나, 레온은 돈을 끌어들이기 위한 그만한 간판은 없다며 윤희주의 제안을 받아드렸다.

한편, 강태우는 레온의 계좌 정보를 풀 암호를 찾으려 애썼다. 장금자(길해연 분)은 레온이라면 몸에 지니고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에 강태우는 정서연에게 레온 근처에 수상한 물건이 있는지 물었다.

정서연은 레온이 항상 지니고 다니는 반지를 생각해내며, 그가 자리를 비운 사이 반지 속에서 암호를 풀 수 있는 칩을 발견했다. 이때 레온이 나타나 “이게 벌써 두 번째에요. 내 돈 99억. 그걸 훔친 건 잊어버렸어요?”라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진: KBS2 ‘99억의 여자’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