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보건정책

글자크게글자작게 프린트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금연 성공' 위해 전문의 500명 뭉쳤다

MTN헬스팀 기자 | 2015/05/04 10:10

[최형훈기자]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내과·가정의학과 전문의 500명이 나섰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3일 서울 종각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의사와 함께하는 레드써클 금연 캠페인' 선포식을 열고 행사에 참여한 내과·가정의학과 전문의 500여명이 '3A 금연중재 실천지침을 적용한 금연서약서'를 작성했다고 4일 밝혔다.

3A 금연중재 실천지침이란 환자에게 흡연 여부를 묻고(Ask) 금연을 권고하고(Advise) 금연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Assist) 실천 지침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고혈압, 당뇨병, 만성폐쇄성폐질환 유병자 가운데 남성 흡연율은 각각 41.6%, 46.9%, 51.2%에 달한다.

특히 고혈압, 당뇨병 환자들은 만성질환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병원을 찾는 일이 많기 때문에 의사의 적극적인 상담과 중재는 이들이 금연을 결심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친다.

실제 미국 예방서비스대책위원회(USPSTF)가 시행한 연구 결과를 보면 환자는 의사가 실시하는 3분 미만의 짧은 금연 상담을 통해서도 금연 성공률이 30%까지 향상되며, 상담 횟수와 시간에 비례해 금연 효과는 더욱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USPSTF는 모든 성인에게 흡연 여부를 묻고 금연 중재를 제공할 것을 의사에게 권고하고 있다.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정부가 WHO(세계보건기구) 담배규제기본협약 비준을 계기로 대국민 흡연율 감소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의사들의 적극적인 캠페인 동참이 흡연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희 대한개원내과의사회 회장은 "금연에 대한 의사들의 인식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의사들의 적극적인 금연 중재와 동참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복지부는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의사들이 들려주는 금연이야기' 등을 담은 릴레이 영상을 제작해 SNS 및 블로그 등을 통해 확산시켜 나가는 등 후속 캠페인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최형훈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