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의료뉴스

글자크게글자작게 프린트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젊은 여성들이 선택하는 ‘원데이 에어리프팅’란?

[인기를 끌고 있는 4세대 리프팅, 피부과전문의 노하우로 개발 된 시술로 즉각적인 리프팅 효과 탁월해]

MTN헬스팀 기자 | 2015/05/08 11:12

[유재진 기자]과거에는 리프팅 잘하는 곳으로 유명한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의 대부분이 중년 여성들이였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처진피부에 실을 넣어 위로 당겨주면 주름이 팽팽하게 펴질 뿐만아니라, 노화로 인한 팔자주름, 탄력개선, 무너지는 얼굴선까지 개선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젊은 여성들에게도 리프팅 시술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주름고민에서 자유로울 것 같은 여성들이 왜 리프팅 시술에 관심을 가지는 것일까?

나이가 젊다해도 ‘동안, 어려보이는 얼굴, 생기있는 얼굴’등이 미의 필수조건으로 떠오르면서 젊은 여성들의 ‘안티에이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부담없이 빠르게 동안 효과를 볼 수 있는 리프팅 시술이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게 되었다. 특히 4세대 리프팅인 ‘원데이 에어리프팅’은 자연스러운 동안 효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안산 닥터스피부과 성현철 원장은 “에어리프팅은 에어젯시술과 기존의 실리프팅 혹은 레이저리프팅 시술을 결합한 획기적인 리프팅 시술이다. 공기압을 활용한 시술로서 보이지 않는 temple 부위 두피에 시술해주어 얼굴에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 처진 얼굴 전체에 자연스러운 리프팅 효과를 주며 회복기간이 필요없다는 것이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더해 에어리프팅은 시술 시 어떤 리프팅실을 사용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다. 실은 종류에 따라 강도가 다르다 보니, 효과 면에서도 차이를 보일 수 있다. 에어리프팅에서 선택할 수 있는 실은 '블루로즈리프팅'과 '오메가리프팅 실'이다. 둘 다 실리프팅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실로서, 인체에 자연스럽게 흡수되는 녹는실이라 안심하고 시술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어 신도림 닥터스피부과 조경종원장은 "더블로 레이저 리프팅 시술과 에어젯을 활용한 '더블 에어 리프팅'은 본원의 레이저 시술 노하우가 결집되어 있는 시술이다. non needle 형식으로 바늘을 사용하지 않는다. 특히 더블 에어 리프팅은 오전에 시술 한 다음, 오후에 약속을 잡아도 좋을 만큼 부담 없는 시술이다"고 설명했다.

더블로리프팅을 비롯하여 모든 리프팅 시술 시 염두 해야 할 점은, 시술할 때 사용되는 실의 굵기나 정품 실의 사용여부 등을 확인하고 시술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정품재료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다년간 임상경험을 통해 개개인 맞춤 별 리프팅 시술을 받아야만 주름고민과 같은 문제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가능성이 높다. 피부층을 가장 잘 아는 피부과전문의를 찾아 전문적인 상담 후 시술받는 것을 추천한다.
원데이 에어리프팅 시술 노하우는 닥터스피부과 닥터스피부과 신도림점(여의도피부과, 가산디지털단지피부과, 구로디지털단지피부과, 신도림피부과, 구로피부과, 목동피부과, 영등포 피부과) 안산점(안산피부과, 상록구, 단원구, 산본, 중앙역, 한대앞역, 고잔역, 초지역, 상록수역, 시흥, 시화, 정왕동. 평촌, 중앙동피부과) 두 지점에서 동일한 의료서비스로 경험할 수 있다.



< 도움말 = 성현철 안산 닥터스피부과원장 >

유재진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