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장마철, 레인부츠와 샌들 관절염에 쥐약

MTN헬스팀 기자 | 2015/07/07 13:03

[유재진 기자]장마철은 관절이 예민해지는 시기다. 관절이 기온과 기압에 민감한 특성상 비가 많이 와서 습한 장마철에는 가만히 있어도 저기압의 영향으로 관절 내 압력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관절을 감싸고 있는 막이나 근육과 인대에 전해지는 자극이 커져 통증을 느끼게 된다.

대부분 장마철과 관절통증의 상관성을 여기까지로만 생각한다. 그러나 전문의들은 장마철 관절통증이 착용하는 신발에 따라 가중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일산하이병원 관절센터 권용진 원장은 “장마철에 빗길을 걷을 때는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무릎에 저절로 힘이 들어가면서 관절통증이 생길 수 있는데, 이때 신는 신발에 따라 관절에 전해지는 압력이 가중된다. 무릎 위로 올라오는 무거운 레인부츠, 지지대가 약한 샌들, 굽이 없는 젤리슈즈는 관절염 환자일 경우 착용을 삼가야 한다”고 밝혔다.

장마철에 가장 많이 신는 레인부츠의 경우 미끄럼방지용 고무깔창과 더불어 굽까지 붙이다보니까 무거운 것이 흠인데, 오래 신다보면 발의 피로감이 높아지게 된다. 또한 대부분의 레인부츠의 밑창이 딱딱해 충격흡수력이 떨어져 발바닥에 반복적인 부담을 줘 ‘족저근막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 아울러 발 사이즈보다 크게 신거나 무릎까지 올라오는 레인부츠의 경우 정상적인 보행을 방해해 발목과 무릎 관절 등의 통증을 부를 수 있다.

장마철에 샌들과 조리(슬리퍼)도 관절염 환자에겐 쥐약이다. 이들 신발은 발목을 잡아주는 지지대가 약해 무게중심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미끄러지기 쉽고 발의 피로감과 함께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다.

특히 조리(슬리퍼)는 가는 끈으로 발등과 발가락에만 걸치는 디자인이어서 가벼운 만큼 잘 벗겨지는데, 발을 고정해주는 지지대가 없어 신발이 벗겨질까봐 발가락에 힘이 잔뜩 들어간 채 걷게 된다. 이는 발목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끊임없는 비틀림 현상을 유발해 ‘발목 삐임(염좌)’이 유발되기도 한다.

말랑말랑한 젤리슈즈 역시 장마철 베스트 아이템이다. 폴리염화비닐(PVC) 소재로 만들어진 젤리슈즈는 물에 젖어도 금방 마르고 물이 잘 빠진다. 또한 부드럽고 착용 시 착화감이 좋아 장마철이나 물놀이시 많은 사람들이 즐겨 신는다.

그러나 젤리슈즈도 밑창이 1cm 이하로 낮아 보행 시 충격을 완충하지 못해 무릎관절과 척추에 무리를 줄 수 있으며 장시간 신을 경우 지속적인 충격으로 족저근막염을 유발 할 수 있다.

권용진 원장은 “장마철에 관절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15~40분 정도 사이로 온찜질을 해주거나 실내습도를 낮춰주는 것이 좋다. 아울러 유산소 운동을 통해 일부러 땀을 내주면 관절에 전해지는 압력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 도움말 = 권용진 일산하이병원 관절센터원장 >

유재진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