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의료뉴스

글자크게글자작게 프린트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휴가철 장거리 운전, 허리디스크까지 유발”

MTN헬스팀 기자 | 2015/07/28 09:16

[유재진 기자]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산이나 바다로 휴가를 떠날 준비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최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여름휴가를 떠나겠다'라고 응답한 사람 중 91.4%가 국내로 여행을 가겠다고 답해 휴가철 장거리 운전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휴가를 가다 보면 빨리 가고 싶은 마음에 쉬지 않고 장거리 운전을 강행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같은 자세로 오랜 시간 앉아 있어야 하므로 목과 허리에 무리를 주게 된다.

특히 휴가철 초행길 운전자들은 익숙하지 않은 지리 탓에 긴장하다 보니 근육이 경직되면서 신체의 하중이 척추에 더 많이 가해져 디스크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허리를 의자 뒤까지 완전히 밀착시키지 않거나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등 바르지 못한 운전 자세도 척추에 부담을 증가시킨다.

척추 부담이 가중되면 심할 경우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디스크는 방치한다고 해서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질환이 아니라 점차 상태가 악화돼 통증이 심해지는 질환이다. 따라서 통증을 느꼈을 때 바로 진단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장거리 운전 후 허리 통증이 계속된다면 간단한 방법을 통해 허리디스크 자가 진단을 해 볼 수 있다.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운 자세에서 무릎을 편 채로 다리를 서서히 들어 올릴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허리디스크일 가능성이 있다. 이때 허리 통증과 다리가 저리는 증상까지 있다면 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

참튼튼병원 구리지점 장재웅 원장은 "휴가철에는 무리하게 이동을 하기 때문에 되도록 운전을 하지 않는 것이 척추건강에 좋다"면서 "부득이하게 장거리 운전을 해야 한다면 중간중간 휴게소에 들러 스트레칭으로 목과 허리의 근육을 이완 시켜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운전을 할 때도 의자 끝에 엉덩이와 등이 밀착되게 앉는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 도움말 = 장재웅 참튼튼병원 구리지점 원장 >

유재진 기자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