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해외주식 투자자 10명 중 6명 "투자 더 늘릴 것"

머니투데이방송 이충우 기자 입력 2018-09-17 18:09:05


최근 미중 무역갈등과 일부 이머징 국가의 유동성 문제 등에도 불구하고 해외주식직구 투자자들의 해외주식사랑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이 최근 전 지점에서 동시에 실시한 해외주식세미나 참석고객 중 5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60.7% 는 향후에 해외주식투자를 더 늘리겠다고 답했다.


유지하겠다는 답변은 31.1%를 차지했다. 줄이겠다는 답변은 8.2%에 불과했다.


향후 자신의 금융자산중 해외비중을 얼마까지 늘리겠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52.6%가 최대 30%까지 확대하겠다고 답해 해외분산투자가 투자의 중요한 축으로 인식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향후 유망투자지역으로는 미국이 40.4%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무역분쟁으로 미국과 갈등을 겪고 있는 중국을(21.7%) 제치고 베트남 등 아시아 이머징이 28.3%로 2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종목선정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로는 해당기업의 미래성장 스토리가 37.0%로 가장 높게 나와 수익률 제고를 위한 성장자산발굴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글로벌투자에서 가장 관심있는 이슈로는 미중무역분쟁(32.8%)와 4차산업혁명 관련 산업변화 양상(32.1%)을 꼽았다.


특이한 점은 해외주식 거래시 활용하는 정보채널로 45.9%가 증권사 PB를 선택해, 온라인 정보 활용도가 높아진 국내주식 대비 전문적인 해외주식 정보를 보유한 PB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이 아시아, 유럽, 북미 등 글로벌 각지의 증권사 및 독립 리서치 회사와 구축한 리서치 네트워크는 PB들에게 차별화된 경쟁력의 기반이 되고 있다.


삼성증권 오현석 투자전략센터장은 "해외주식세미나에 오신 투자자분들 대부분이 해외주식정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며, "글로벌 제휴사의 리서치를 활용한 투자정보 발굴과 함께 PB들을 해외현지에 파견해 해외주식연수를 진행하는 등 정보만족도 제고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진행됐던 삼성증권 전 지점 동시 해외주식세미나에는 전국에서 당초 예상보다 많은 1,800여명의 투자자가 참석해 해외주식직구 열풍을 실감할 수 있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충우 기자 (2think@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