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바디프랜드 대표, 퇴직금 미지급으로 형사입건…긴급 간부회의 돌입

머니투데이방송 황윤주 기자 입력 2019-01-28 09:19:16
사진=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가 직원들의 연장근로수당과 퇴직금 등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바디프랜드는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다.

28일 바디프랜드는 박상현 대표의 형사 입건과 관련해 오전부터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앞서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바디프랜드 특별근로감독 결과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임직원 15명에 대해 연장근로수당 2,000여만 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또 퇴직금에 연차 수당을 제외시키는 방식으로 156명에게 4,000여만 원도 미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공식적인 입장은 간부회의를 마치고 밝히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황윤주 기자 (hyj@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