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보과학

우체국 쇼핑에서 마스크 1인당 1세트 산다…하루 120만~150만개 판매

마스크 대란에 한시적으로 공적 판매 시행

머니투데이방송 박응서 선임기자 입력 2020-02-25 16:03:47
25일 서울 한 대형마트의 마스크 매대가 텅 비어 있다. 사진제공 머니투데이

마스크 대란 사태 해소에 우체국이 나선다.

우정사업본부가 곧 우체국 쇼핑 홈페이지를 통해서 마스크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6일부터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마스크 판매업자의 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에서 10% 이내에서만 수출할 수 있다.

또 생산업자는 생산량의 50% 이상을 우정사업본부를 비롯해 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쇼핑센터 같은 공적판매처에 출고해야 한다.

우정사업본부는 하루에 120만~150만개의 마스크를 확보해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가능한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우체국 쇼핑 사이트에 회원가입을 한 회원을 대상으로, 한 사람이 마스크를 1주일에 1세트만 구입할 수 있게 제한할 방침이다. 1세트는 회사마다 매수가 다른데 보통 30~50매다.

우정사업본부는 마스크 공급 협의 중으로 아직까지 마스크 가격과 판매 일정 등을 확정하지 못했다. 판매 계획이 정해지면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와 우체국쇼핑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



박응서 머니투데이방송 MTN 선임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