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힐세리온, 가천대 길병원과 함께 대구에 초음파 진단기 기증

머니투데이방송 이대호 기자 입력 2020-03-02 16:21:47
힐세리온이 개발한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기. 코로나19 감염자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멸균 비닐팩으로 봉해져 있다. / 사진=힐세리온 제공

가천대 길병원과 힐세리온이 함께 대구지역에 휴대용 초음파 진단기를 기증한다.

가천대 길병원(원장 김양우)과 힐세리온(대표 류정원)은 2일 총 1억원 상당의 휴대용 무선 초음파기(Sonon-300L, Sonon-300C) 10대와 태블릿 PC를 대구지역 5개 종합병원에 기증한다고 밝혔다.

힐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진단 장비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을 인지하고 가천대 길병원과 힐세리온이 공동으로 기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힐세리온이 개발한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는 방호복 착용으로 인해 청진기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는 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휴대용 초음파 기기를 이용해 폐, 늑막이나 심낭에 물이 찼는지 여부와 일부 폐렴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힐세리온은 "기존 초음파 진단기는 크기도 크고 매번 장비 전체를 멸균처리하기 불가능하다."며, "휴대용 무선 초음파기는 멸균 패킹된 상태에서도 흉막 삼출이나 일부 폐렴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최적의 휴대용 진찰 장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가천대 길병원과 힐세리온은 지난 2012년부터 각종 국가지원 사업 등을 통해 휴대용 무선초음파기를 공동으로 개발해왔다. 나아가 감염병 현장에서의 활용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연구자들과 협업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감염병 관리 AI 프로토콜을 제안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정원 힐세리온 대표이사는 “바이러스에는 국경 구분이 없기 때문에 공동 협력해야 확산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며, "가천대 길병원 측과 긴밀히 협력하여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