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문화

한국관광공사 인플루언서 기자단 '헬로코리아' 동해서 발대식

SNS 등 채널로 한국 관광 매력 알리는 역할

머니투데이방송 권혜민 기자 입력 2020-08-05 15:28:12
(사진=한국관광공사) 2019년 활동모습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국내 거주 구미주 출신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SNS 기자단 ‘헬로 코리아(Hello Korea)’ 발대식을 8일 강원도 동해 묵호항수변공원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4회째 운영되는 헬로 코리아는 현재까지 총 67명의 기자단을 배출했으며 올해는 미국, 영국, 러시아, 브라질, 스페인 등 17개 국가 주한 외국인 28명이 선발됐다.

이 중엔 25만명 이상의 유투브 구독자를 보유한 브라질 출신의 타이스 제나로, 공사 뉴욕지사에서 한국관광 명예특파원으로 임명한 미국 출신의 애드리엔 힐 등 파워 인플루언서들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강력한 비대면 마케팅 전개를 위해 선발된 이들은 각자의 SNS와 기자단 공식 채널을 통해 한국 관광매력과 이미지를 전 세계로 전파하게 된다.

공사는 인기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을 명예기자단으로 위촉, 이들과 함께 코로나 위기를 다같이 극복하자는 희망 메시지도 전달할 예정이다.

발대식 후에는 강릉과 동해에서 첫 팸투어가 진행된다. 공사는 사전에 수립한 방역계획과 이동 및 단체 식사 지침 등 현장 예방수칙 준수 등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안전투어의 표준모델 사례로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별 언택트 관광지, 야간 관광지 등 코로나19 시대 안전여행을 위한 콘텐츠 발굴 활동도 펼친다.

지난 6월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4개국 400명 대상 온라인으로 실시한 한국관광 인지도 조사) 결과 ‘한국에 대한 긍정적 국가 이미지’는 57.0%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2%p 상승했고 ‘관광목적지로서의 한국에 대한 인지도’도 0.6%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숙 공사 구미주팀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선적으로 방한 가능성이 높은 밀레니얼 세대와 특별한 주제에 관심을 갖고 있는 단체 등을 타깃으로 하는 디지털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 코로나19 종식 이후 조기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 유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권혜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