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바른세상병원 내고향 닥터팀 정구황 원장, 영주 어머니 인공관절수술 진행

머니투데이방송 김지향 입력 2020-11-05 10:02:01
(사진=KBS1 ‘떴다! 내고향 닥터’에서 어머님의 무릎 치료를 위해 인공관절 수술 중인 정구황 원장)


지난 3일 방송된 KBS 1TV <6 내고향> ‘떴다! 내고향 닥터’. 할미꽃 울엄마-2부에서는 바른세상병원 내고향 닥터팀 정구황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이 척추, 수족부 의료진들과 함께 영주 어머니의 무릎과 허리, 발가락을 치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치의로 경북 영주를 찾은 내고향 닥터 서동원 원장(의학박사/정형외과 전문의)은 최시중 아나운서와 함께 어머니의 농사일 거들며 딸의 학교를 찾아갔다가 허리가 굽어 초라한 엄마의 모습을 부끄러워하는 딸의 눈을 피해 조심스레 발길을 돌려야 했던 사연을 들으며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했다. 그 일로 서로에게 미안함을 가진 채 지낸 온 두 사람, 어머니가 곧은 허리로 당당하게 걷기를 바라는 오랜 소망을 이루기 위해 바른세상병원으로 향했다.

어머니의 무릎 정밀 검사 상태를 살펴 본 바른세상병원 정구황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연골이 다 닳아서 뼈랑 뼈가 맞닿아 있다. 인공관절 수술로 관절을 완전히 새로 바꿔주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님은 정구황 원장의 집도로 무릎 관절은 인공관절로 대체해 주는 인공관절치환술을 시행했다.

수술 이후 내고향 닥터가 다시 만난 어머님의 무릎은 곧게 펴져 있었고, 혼자 힘으로도 씩씩하게 걸을 수 있을 만큼 밝고 건강해진 모습이었다. 어머니는 “이제 똑바로 서서 다닐 수 있게 됐다. 내고향 닥터 덕분이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돌아가신 남편이 이 모습을 봤으면 너무 좋아하셨을 거다”라며 죽기 전까지 아내의 아픈 몸을 고쳐주지 못해 미안해했던 남편 생각에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