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에코프로, 중국 6개사와 탄소배출권 거래 계약 체결

청정개발체제(CDM) 사업 본격화

머니투데이방송 문수련 기자 입력 2020-11-11 14:10:51


에코프로가 중국 6개사와 탄소배출권 거래계약을 체결했다.

에코프로는 지난 10월 말 중국 최초의 질산공장인 산서성 소재의 티엔지를 비롯해 6개 질산 생산 기업과 아산화질소 감축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중국 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후 UN 승인절차가 완료되면 내년 7월부터 설비 공사 및 시운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운전 후 약 1년간의 모니터링을 거쳐 2023년부터 10년간 연 10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게 되며, 연매출은 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산화질소는 지구온난화 지수가 이산화탄소의 약 300배에 달하는 온실가스로 화석연료의 연소, 자동차 배기가스, 질소비료의 사용 등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질산 공장에서 질산을 생산하는 과정의 부산물로 다량 생성되는데 기존 아산화질소 제거 공정에서는 주로 해외 기업의 촉매가 사용됐다.

에코프로는 자체 개발한 촉매를 이번 사업에 적용할 예정이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1단계 사업과 별개로 내년에도 중국 내 6개 질산 공장을 대상으로 2단계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3단계로 전세계 개발도상국 소재 질산공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수련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