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라이프

영월군, 4월 관광객 전년대비 50% 증가

머니투데이방송 김수환 기자 입력 2021-05-12 16:40:54
(사진=영월)

영월군은 12일 영월군을 찾은 관광객이 지난해에 비해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 해 2월 이후와 올해 관광 동향을 비교 분석한 결과 올 2~3월은 평균 16%, 4월은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한국관광 데이터랩’ 빅데이터 관광 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강원도 내 전체 방문자수는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10% 증가했으며 영월군은 18.6%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4월 외부인 총 방문객 수는 46만9116명으로 전월(41만1123명)대비 약 14.1%로 5만7992명이 증가해 전년 4월 39만5593명 대비 약 18.6%인 7만3523명이 증가했다.

강원도내 4월 외부인 총 방문객 수는 961만8743명으로 전월 887만9414명 대비 약 8.3%인 73만9329명이 증가했다. 이는 전년 4월 874만4766명 대비 약 10%인 87만3977명이 증가한 것이다.

관광객 증가는 영월군의 경우 가족단위의 소규모 여행을 즐기기 적합한 것과 봄철을 맞아 야외 관광지 위주로 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전국에서 두 번째로 캠핑장이 많은 점과 주천면의 젊은달 와이파크(술샘박물관)이 ‘2020 한국 관광의 별’ 특별상을 수상하는 등 인기를 끌면서 증가하는 추세다.

젊은달 와이파크는 지난달 개관 이후 월 최다 입장객인 2만680명이 다녀가 지난 해 전체 방문객 4만7000명의 44%를 차지해 대표적인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최명서 군수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난 해 전국에서 소상공인 매출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이 영월이었다"며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온라인 마케팅과 관광수용태세를 개선하고 영월관광택시 할인이벤트, 영월에서 일주일 살기 프로그램 Check-in 영월, 차박 상품 개발 등 최근 트렌드에 대응하는 다양한 관광홍보를 통해 관광객을 계속 늘려 지역경기가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