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금융

'부동산 실패'에 가계대출 다시 들썩…"금리인상 외 백약무효"

머니투데이방송 조정현 기자 입력 2021-08-03 17:51:09


[앵커멘트]
집값, 전셋값 할 것 없이 오름세가 이어지면서 가계대출이 다시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부동산 정책 실패가 금융 불안으로 직결되는 양상인데요. 대출 증가세를 잡으려면 남은 해법은 금리인상 뿐인데, 금리를 올리면 가계 이자 부담이 급증하는 악순환이 불가피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앵커 리포트입니다.

[기사내용]
지난주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0.28% 올랐습니다.

낮은 걸로 보이지만 6년여 만에 가장 높은 주간 상승률입니다.

다주택자와 임대인에 대한 규제가 강해지면서 전세 물량이 줄고 신규 공급마저 원활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전세든 매매든 마련하려면 빚을 더 내야 하는 상황.

지난달 5대 은행 가계대출 잔액 합계는 700조원에 육박했습니다.

한달만에 6조 2,000억원이나 뛰었는데,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4조원 가까이 증가해 올 들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커지고 있는 인플레 압력에 가계부채 증가세까지, 한국은행이 예상보다 이른 이달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명분이 쌓이고 있습니다.

시장에서는 8월 금리 인상에, 올해 복수 인상, 그러니까 두차례 인상 가능성까지 나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통화정책 정상화를 통해서 (가계부채 급증에) 대처해 나갈 필요성이 종전보다 커졌다고 보고 있습니다.]

문제는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전체의 81.5%로 7년반 만에 최고를 찍은 상황에서 금리 인상이 코앞에 닥쳤다는 점입니다.

고정금리 대출 이율이 0.5%포인트 정도 높아 변동금리로 대출수요가 쏠렸습니다.

당장은 이자를 줄일 수 있지만 금리 인상 폭에 따라선 가계 부담이 뛸 수 있습니다.

변동금리 비중이 72%만 돼도,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전체 가계 이자 부담이 11조 8,000억원 증가한다는 게 당초 한은 계산입니다.

지금 변동금리 비중은 10%포인트나 높아진 만큼, 경기 상황에 따라선 가계 부채와 이자 부담이 경제 뇌관으로 작동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앵커 리포트입니다.


조정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