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GM, '1조원 규모' 전기차 볼트 추가 리콜…LG에 배상 요구

7만3000여대 리콜에 10억달러 추가 투입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 입력 2021-08-21 09:51:16
2020 볼트EV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쉐보레 볼트 7만3천대를 추가 리콜한다.

현지시간으로 20일 외신 등에 따르면 GM은 10억달러(약 1조1천835억원)를 들여 쉐보레 볼트 7만3천대를 추가 리콜하고, LG로부터 리콜 비용의 배상 약속을 받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추가 리콜 대상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판매된 2019년형부터 2022년형까지의 모델이다.

앞서 GM은 미국 내 5만1000대 등 전 세계에서 볼트 전기차 6만9000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단행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볼트 전기차에서 발생한 두 건의 자동차 화재가 리콜 결정의 배경이 됐다.

추가 리콜 대상까지 포함해 GM이 리콜 대상인 볼트 전기차의 배터리 모듈을 교체하는 데 들어가는 총비용은 18억달러(약 2조1천303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현재 GM과 LG는 배터리 결함 원인 시정을 위해 협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은혜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