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하이&로우] "에스와이, 올해 흑자 전환 예상…내년부터 실적 성장 본격화"-하나금융투자

"G/W패널 대체 수요 증가가 외형 성장 이끌 것"

머니투데이방송 김근우 기자 입력 2021-10-29 09:02:09

하나금융투자가 건축법 개정으로 인한 G/W(글라스울)패널 사용 증가로 에스와이의 외형과 수익성의 동반 성장이 기대된다고 29일 밝혔다.

최재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가연성 건축자재 사용을 제한하는 건축법 개정안 시행으로 내외부 자재의 준불연 성능 요구에 따라 EPS패널(스티로폼) 및 규정 미달 우레탄패널(경질 우레탄)이 G/W패널(글라스울)로 교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 연구원에 따르면 에스와이는 준불연 패널 생산 원천기술을 보유한 국내 M/S(Market share) 18%의 독보적 1위 업체다. 샌드위치 패널은 반도체 공장이나 물류센터 등 비주거용 건물의 외벽으로 사용되며, 내부 심재인 단열재와 양면 강판으로 구성된다. 심재 종류에 따라 EPS패널, 우레탄패널, G/W패널로 분류된다.

최 연구원은 ▲샌드위치 패널 시장 내 G/W패널 비중 증가 ▲비 성능 제품 대비 30%이상 마진이 높은 준불연 성능이 포함 제품 등이 에스와이의 외형과 수익성의 동반 성장을 이끌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올해 에스와이의 샌드위치 패널은 매출액 1,865억원과 영업이익 119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라며 "특히 G/W패널은 매출액 815억원과 영업이익 63억원을 시현해 외형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로 인해 에스와이가 올해 흑자전환한 뒤 내년부터 실적 성장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게 최 연구원의 설명이다. 최 연구원은 ▲건축법 개정에 따른 G/W패널 향 신규 및 대체 수요 증대 ▲준불연 성능 추가에 따른 패널 평균 단가 인상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을 그 이유로 꼽았다.

최 연구원은 "올해 예상 실적은 매출액 3,918억원과 영업이익 212억원"이라며 "내년엔 매출액 4,403억원과 영업이익 282억원으로 실적 성장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근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