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HLB제약, 향남 공장 가동으로 올해 '퀀텀 점프' 기대

전문의약품 매출 2배 이상 증가…지난해 연 매출 600억원 돌파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 입력 2022-01-03 08:50:05
HLB제약 향남 공장 전경. (자료=HLB제약)

HLB(에이치엘비)제약은 2021년 매출이 전년보다 50% 이상 증가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8년 205억원 수준이던 매출은 2019년 361억원, 2020년 406억원에 이어 2021년에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600억원을 넘어서며 연평균성장율(CAGR)이 40%를 웃돌고 있다.

전문의약품 실적이 개선되면서 나타난 결과로 풀이된다. HLB제약은 지난 ▲해영업조직 확대 ▲향남 공장 인수 ▲만성질환 치료제 개발에 집중한 결과 전문의약품 매출이 1년 전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인 '글리티아'가 보험가 기준 최초 100억원을 넘어서 HLB제약의 대표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신약개발 분야도 약진했다. 독자 개발한 장기주사형 주사제 플랫폼(SMEB®)을 이용한 비만치료용 장기지속형 치료제 주사제 기술을 휴메딕스에 라이선스 아웃하기도 해 신약개발 기술력을 증명한 바 있다.

HLB제약은 지난 12월 척수소뇌 변성증 치료제 '씨트렐린'에 대한 대규모 비교 임상4상 연구에서 약물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이에 아직 치료제가 없는 척수소뇌 변성증 치료제의 처방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에 이어 성장세는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2월 삼성제약으로부터 인수한 향남 공장이 1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기존 남양주 공장의 3배 규모에 이르는 향남 공장에는 HLB제약의 주력 제품이었던 정제·캡슐 제품에 더해 주사제, 수액제, 액제, 우청 등 다양한 제품 라인이 추가돼 생산능력(CAPA)이 대폭 상향됐다.

기존 향남 공장에서 생산되던 까스명수, 청심환 등 삼성제약 제품을 그대로 위탁 받아 안정적인 매출원도 확보됐다.

올해는 임상시험을 위한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생동성 시험) 설비 구축도 완료된다. 국내 제약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며 임상시험 위탁 수요도 매년 증가하고 있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HLB제약은 기대하고 있다.

건강기능식품 사업은 공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HLB제약이 출시한 복합 기능성 유산균 '락토러브', 체내흡수율을 높인 종합영양제 '뉴트라부스트', 데일리케어 기능성 식품 '케어에버' 등이 코로나19로 인한 건기식 수요 증가와 맞물려 판매량이 증가세다.

HLB제약은 HLB그룹의 파이프라인 생산기지 역할도 맡고 있어 관계사가 개발 중인 신약의 출시가 가시화될 경우 기업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12월 베트남 나노젠과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 개발 협력을 맺었다. 나노코박스의 국내 도입 시 나노젠과 나노코박스의 글로벌 권리 이전을 협약한 HLB와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HLB제약은 내다봤다.

박재형 대표는 "2022년에는 그룹 내 바이오 관계사들과 공동투자, 기술교류를 지금보다 더욱 강화하는 한편, 향남 공장 설비의 고도화를 통해 종합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퀀텀 점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