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금융

금융당국, 업비트 등 가상자산 거래소 검사 예정…자금세탁방지 정밀 점검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 입력 2022-01-16 13:10:12


금융당국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원화마켓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와 전자금융·대부업자의 자금세탁방지 실태에 대한 현장 점검을 예고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6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올해 금융정보분석원(FIU) 검사업무 운영방향을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자금세탁 리스크 변화에 대응해 한정된 검사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해서는 신규 업권의 투명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사업자 검사를 실시, 자금세탁방지 체계 구축에 중점을 두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신고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종합검사를 통해 특정금융정보법상 자금세탁방지체계 구축 상황을 점검한다. 이어 종합검사 결과에 따라 선정된 요주의 사업자를 대상으로는 부분검사를 통해 신고 이후 의심거래보고, 트래블룰 이행 적정성 등 실제 자금세탁방지 운영 상황을 중점 점검한다.

아울러 자금세탁방지 의무부과 후 2년이 지난 전자금융 124개사와 대부업자 60개사를 상대로 현장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용자 수와 거래규모 등에 따른 자금세탁 리스크에 비해 내부통제 수준이 낮은 회사 등을 검사대상으로 선정하고, 금감원과 함께 고객확인업무 이행, 내부통제체계 구축, 각종 보고업무의 적정성 등을 중점 점검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휴업 등으로 인해 잠정 중단됐던 내륙 카지노사업자 9개사에 대한 검사도 재개된다. 금감원을 통해 여러 업권 또는 다수 회사에 걸쳐 파악된 공통 리스크 요인에 대한 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