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보과학

[단독]'아키에이지' 보라 플랫폼 온보딩...부동산 NFT+ P2E 사업화 확정

머니투데이방송 서정근 기자 입력 2022-02-08 13:08:26
카카오의 손자회사 엑스엘게임즈의 대표작 '아키에이지'와 엑스엘게임즈가 출시를 앞둔 '아키에이지 모바일'이 블록체인 '보라' 플랫폼에 탑재되어 본격적인 블록체인 게임 사업화에 나선다.

보라는 카카오의 또 다른 손자회사 프랜즈게임즈가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카카오 산하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 계열사들이 공통으로 활용하는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이다.

8일 엑스엘게임즈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PC 게임 '아키에이지'가 보라 플랫폼에 온보딩하고, 게임 내 토지를 NFT화 해서 판매하는 사업화를 하기로 확정했다"며 "빠르면 2분기 중 출시될 '아키에이지 모바일'도 보라 플랫폼에 탑재해 P2E 게임으로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엘게임즈는 '리니지의 아버지' 송재경 프로듀셔가 설립한 게임 전문 개발사다. 카카오게임즈가 인수해 카카오 계열사로 편입된 바 있다.

'아키에이지'는 엑스엘게임즈를 설립한 후 선보인 첫 게임이다. 전투 외에도 사냥과 채집, 농경, 하우징 등의 다채로운 요소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아키에이지' 게임 내 토지는 여타 MMORPG와 달리 던전화 되어 있지 않고, 현실세계의 토지 처럼 게임 내 토지가 유한하다는 특징이 있다. 일반적인 MMORPG의 하우징 개념처럼 모든 게임 이용자에게 주어지는 개인 공간의 개념과도 차이가 있다.

엑스엘게임즈의 간판게임 '아키에이지'



엑스엘게임즈는 '아키에이지 모바일' 등 후속작도 보라 플랫폼을 연동한 P2E게임으로 선보이는 안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키에이지 모바일'은 빠르면 2분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실제 출시 시기는 하반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아키에이지'의 실 이용자 층은 국내보다 러시아 등 해외 시장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키에이지 모바일'의 이용층도 해외 비중이 높을 것으로 점쳐진다.

'아키에이지' IP가 범 카카오 계열의 게임 콘텐츠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상징성이 있는 점, P2E 등 블록체인 게임 사업화가 국내에선 제약이 있는 점을 고려하면 '아키에이지' IP의 보라 플랫폼 참여는 자연스러운 수순이라는 평가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