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메타버스로 타는 '야핏 사이클', 1분기 150억 벌었다

야나두, 야핏 사이클 내세워 메타버스 기업 도약

머니투데이방송 이수현 기자 입력 2022-04-04 17:15:46
[사진 제공=야나두]

야나두는 메타버스 홈트레이닝 서비스 '야핏 사이클'이 올 1분기 1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배우 송중기와의 광고캠페인과 대표적인 새해 결심상품인 운동 서비스에 대한 특수 덕분에 호실적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야핏 사이클은 가상 세계에서 게임하듯 운동할 수 있는 메타버스 홈트레이닝 서비스다. 국내외 주요 도시 랜드마크를 달리며 재밌게 운동하고, 가상대결도 즐길 수 있다.

야나두는 신사업으로 집중 추진해온 야핏 사이클의 성공적 안착에 힘입어 운동과 교육 중심 메타버스 기업으로의 도약할 방침이다. 올해 1400억원대 매출을 목표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개발에 500억원을 투자한다.

김정수 야나두 공동대표는 "현재의 서비스들을 메타버스 기반으로 고도화해 키즈에서부터 성인까지 아우르는 교육서비스와 홈트레이닝 운동서비스를 모두 갖춘 야나두 유니버스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