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KB운용, 창투사·플랫폼 투자 신규 ETF 2종 상장

머니투데이방송 김근우 기자 입력 2022-05-16 08:59:53


KB자산운용이 플랫폼과 창업투자회사 테마에 각각 투자하는 ETF 2종을 오는 17일 새롭게 상장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KBSTAR Fn플랫폼테마 ETF'는 플랫폼테마 관련 핵심기업에 투자하는 패시브 ETF다.

펀드의 기초지수인 'FnGuide플랫폼테마지수'는 플랫폼테마 관련 31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네트워크, 결제, 엔터테인먼트, IT, 헬스케어, 핀테크&AI 등 6가지 영역의 플랫폼 기업을 포함하며, 종목별 비중은 네이버 8.2%, 카카오 7.9%, NHN 7.1%, 한글과컴퓨터 6.1%, 다날 5.9% 등이다. 분산투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투자비중은 8%로 제한한다.

차동호 KB자산운용 ETF솔루션운용본부 이사는 "연준의 고강도 긴축과 정부 규제 우려 등으로 플랫폼 기업의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최근 하락을 저가 매수 전략의 기회로 볼 수 있다"며, "안정적 수익을 바탕으로 AI, 메타버스 등 다양한 신성장 사업에 투자하고 있기 때문에 플랫폼 기업의 성장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TAR Fn창업투자회사 ETF'는 창업투자회사에 투자하는 ETF다. 창업투자회사는 잠재력 있는 벤처기업에 투자한 후, 향후 기업가치가 극대화되면 지분을 매각하여 투자 자금을 회수한다.

추종지수인 'FnGuide창업투자회사지수'는 국내 상장 창업투자회사 14종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우리기술투자 15.3%, SBI인베스트먼트 11.4%, 아주IB투자 10.6%, 미래에셋벤쳐투자 10.3%, 에이티넘인베스트 9.1% 등이다.

금정섭 KB자산운용 ETF마케팅본부 이사는 "토스, 두나무, 컬리, 무신사 등 비상장 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반면, 리스크가 크고 높은 비용을 수반한다"며, "다양한 비상장 기업의 지분을 보유한 창업투자회사에 선별적으로 투자한다면 비상장 기업 투자에 따른 리스크를 우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근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