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책종합

농촌 외국인 근로자 공급, 5월만에 작년 수준 넘어서

머니투데이방송 유찬 기자 입력 2022-05-29 11:00:01
경북 군위의 한 감자밭에서 베트남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 사진=머니투데이DB

코로나19로 공급이 어려웠던 농촌의 외국인 고용이 회복하고 있다. 정부는 농번기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해 인력 수급 상황을 집중 점검해 농촌 일손 공백을 방지할 계획이다.

2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5월 25일 현재 외국인력 입국자는 이미 작년 전체 규모를 넘어섰다.

고용허가제는 지난해 전체 1841명에서 이달 중순 2312명으로 늘었다. 농산물의 계절성을 감안해 1년 이내 단기간으로 일할 수 있는 제도인 계절근로로 입국한 외국인은 2784명으로 지난해 538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고용허가제와 계절근로자 입국자는 각각 5887명, 2984명이었다가 코로나가 처음 확산한 2020년 1388명, 0명으로 크게 감소했었다. 현재 외국인 인력의 도입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2019년 규모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본격적인 마늘·양파 수확시기를 맞아 인력 수요가 최대로 집중되는 만큼, 5월 말부터 6월 한 달 동안 지자체·관계부처 간 정례회의를 통해 인력 공급 추진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법무부에서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 개선도 추진한다.

현 농작물재배업으로 한정된 계절근로자 허용분야에 곶감 가공 제조업체를 추가하는 등 허용분야를 늘리는 것을 검토한다. 또, 결혼이민자 가족과 친척의 계절근로자 참여 연령을 현 30~55세에서 19~55세로 완화하고, 상반기와 하반기 두번 개최하는 계절근로자 배정심사협의회를 1~2개월 앞당기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

정현출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연중 인력수요 최대 집중기인 5월 말에서 6월 한 달간 인력수급 상황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인력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지자체·관계부처·농협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