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중기부·중기중앙회·한전·생산성본부, '뿌리中企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참여기업 22일까지 모집

머니투데이방송 신아름 기자 입력 2022-07-04 12:00:01
중기중앙회 외경/사진=뉴스1

중소기업중앙회는 6대 뿌리업종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오는 22일까지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유형은 '기초'(5,000만원)와 '소기업'(2,000만원)이며 참여기업은 자부담 없이 사업비 100%를 전액 지원(컨설팅, 원가계산 비용 등 포함) 받을 수 있다. 한국생산성본부의 PI(프로세스 혁신) 컨설팅 등도 병행해 지원 받는다.

상생형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은 정부의 공공구매 중기 간 경쟁제품신인도 평가 가점, R&D(연구개발) 및 정책자금 가점 부여 및 우대뿐 아니라 중기중앙회가 추진하는 손해공제·PL 단체보험, 수출상담회 등 우대, 중소기업 유공자 포상 및 홈앤쇼핑 등 참여시 가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중기중앙회와 한국전력공사는 뿌리기업의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한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지원' 사업과 경영지원을 위한 '핵심인력 장기재직 지원'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지원 사업은 뿌리 관련 조합이 보유하고 회원사가 공동으로 활용하고 있는 변전시설, 오·폐수 처리시설 등에 설치된 노후기기를 고효율 기기로 교체시 비용의 80% 이내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핵심인력 장기재직 지원사업은 뿌리기업·협동조합이 내일채움공제 납입 시 기업부담금의 절반을 한전에서 부담한다.

해당 사업들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15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중고에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까지 인상되면서 중소기업은 퍼펙트 스톰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중기중앙회와 한전은 상생 사업을 통해 대표적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뿌리기업의 에너지 소비 체질을 개선해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부담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과 관련해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기중앙회 홈페이지 및 상생누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스마트공장 사업의 경우 6일 오후 3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한다.


신아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