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컬리, IPO 속도…거래소에 투자자 보유지분 의무보유 확약서 제출

-컬리 FI들 보유지분 의무보유 확약서 제출
-컬리 상장 예비 심사 이르면 이달 말 통과될 듯

머니투데이방송 최보윤 기자 입력 2022-07-05 11:43:17
김슬아 컬리 대표/뉴시스DB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인 컬리가 최근 재무적 투자자(FI)들의 보유지분 의무보유 확약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IB업계와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컬리의 FI들은 보유 지분을 최소 18개월 이상 팔지 않고 공동의결권을 행사하겠다는 내용의 의무보유확약서를 거래소에 제출했다.

이에따라 지체됐던 컬리의 상장 심사가 정상화돼 이르면 이달 말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서 컬리는 지난 3월 거래소에 상장을 위한 예비 심사를 청구했으나 거래소가 의무보유확약서 제출을 요구하면서 일정이 지연됐다.

거래소는 컬리의 창업자인 김슬아 대표의 지분율이 5.75%로 낮은 점을 고려해 FI들에 최소 18개월 이상 보유 지분을 팔지 않을 것과 20% 이상 지분에 대해 의결권을 공동행사하겠다는 약정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컬리가 FI들과 논의를 마치고 확약서를 제출하면서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는 예비상장심사를 통과해 공모 절차를 추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이커머스 업계에서는 증시 상황이 좋지 않은데다 적자 이커머스 기업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공모가 산정을 두고 진통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컬리는 지난해 12월 앵커에쿼티로부터 2500억원 규모의 프리 IPO 투자(상장 전 지분투자)를 유치하며 기업 가치를 4조원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최보윤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